용인 10대 엽기 살인사건 범인 '심기섭' (잔인주의)

728x90
반응형

 

2013년 7월 8일 오후 9시경 용인시 기흥구의 한 모텔에서 19세 남성 심기섭이 10대 여성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엽기 살인사건입니다. 술을 마신 것도 아니고 약을 한 것도 아니고 맨 정신에 저지른 너무나도 잔인한 사건이죠.

잔인한 사진은 없지만 내용이 잔인하니 보기 힘드신 분들은 다른 글을 봐주세요..ㅠ

 

[사건 발생]

범행 하루 전인 2013년 7월 7일 밤, 심기섭은 중학교 친구인 최군을 자신이 아르바이트하는 커피 전문점이 있는 성남시 분당에서 만납니다. 술을 좋아하지 않는 둘은 DVD방에서 영화를 본 뒤 당구를 치며 함께 시간을 보냈죠. 둘은 피곤해지자 8일 오전 5시쯤 용인시 기흥구 신길동에 있는 한 모텔 807호실에 투숙해 잠을 잡니다.

잠에서 깬 심기섭은 오후 2시 40분경 친구 소개로 알게 된 17살 김양에게 함께 놀자고 문자를 보내고 3시 30분쯤 그녀는 모텔에 도착을 합니다. 그녀는 싱가포르에서 생활하다 2010년 혼자 귀국하여 중학교 3학년에 편입했지만 쉽게 적응하지 못했습니다. 심기섭과는 2~3차례 만났을 뿐 친밀한 관계는 아니였습니다.

 

 

셋은 TV를 보며 시간을 보내다가 오후 4시가 되자 심기섭은 결막염 치료를 위해 최 군과 밖으로 나갑니다. 김양은 혼자 모텔에 있었죠. 이때, 심기섭은 무슨 생각이었는지 부근의 마트에서 큰 공업용 칼(총길이 14cm) 1개와 작은 커터칼(10cm)을 구입합니다.

30분 후, 진료를 마친 심기섭은 최 군과 함께 모텔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7시 30분쯤 최 군이 모텔을 나가자 심기섭은 악마로 변해 미리 준비한 커터칼로 김양을 위협하고 강간을 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도중에 최군이 놓고 간 핸드폰을 가지러 다시 돌아오게 되고 미수에 그치게 됩니다.  

7시 46분, 김양이 몰래 카톡 메시지를 전송을 했고 심기섭은 핸드폰을 빼앗았습니다. 이에 소리를 지르며 밖으로 나가려는 김양을 붙잡아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후 목을 졸라 살해하고 맙니다. 

그 후 9시, 그는 시신을 상대로 하지 못한 성폭행을 합니다.

 

 

사건도 사건이지만 사체 훼손으로 큰 주목을 받은 사건입니다. 그 과정이 너무나도 잔인한 대요. 

 

더보기

10시경, 사체를 화장실로 끌고 가 물이 담긴 욕조에 넣은 다음, 공업용 커터칼로 살이란 살은 다 발라내는 등 다음날 9일 1시까지 16시간을 집요하게 훼손했습니다. 도중에 칼이 부러지자 다음날 새벽 1시 37분에 공업용 커터칼을 한 개 더 구입합니다.

 

 

공업용 커터칼로는 시신을 토막 낼 수 없다는 것을 안 심 군은 살점을 도려내 화장실 변기에 버리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얼굴마저 심하게 훼손했으며 살점은 다 떼어내고 뼈는 20여 개 조각으로 나눴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커터칼날 3개가 부러졌다고 해요.

이걸 전부 맨 정신으로 한 짓입니다. 거기다가 변기가 막히자 뚫어뻥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침착한 태도를 유지했고, 피 냄새를 없애기 위해 환기를 시키는 등 여러 방법을 썼습니다. 김양은 뼈만 남은 상태로 15kg가량의 무게만 남게 되었습니다.

 


오후 2시쯤, 인근 마트에서 김장용 비닐봉지를 구입하고, 모두 도려진 피해자의 유골 등을 비닐봉지에 담은 다음, 자신이 거주하는 용인시 처인구의 컨테이너 박스 옷장에 넣어 숨겼습니다.

 

[범행 후 행동]

 

 

범행 후, 그는 최 군과 자신의 전 여자 친구에게 사체를 훼손하는 과정을 담은 사진이나 문자를 전송을 했습니다. 

"작업하고 있다",  "여긴 지옥이다",  "지옥 가서 벌받겠지",  "조금 쉬고 싶다", "지금 피 뽑고 있다" 등 

총 16회에 걸쳐 시신 훼손 사실을 알렸습니다. 하지만 최 군이 이를 믿지 않자 두 차례의 훼손 중인 시신 사진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최 군은 이것도 어디서 퍼 온 사진이겠거니 생각하고 믿지 않았다고 해요.

또한 죄책감 등의 감정을 전혀 가지지 못했다는 글은 사람들을 더욱 경악하게 만들었습니다. 그의 SNS 계정은 삭제되었습니다.

 

[자수]

 

7월 9일 7시 무렵, 친구들을 만나면서 자수를 권유받고 밤 12시 30분경에 용인 동부경찰서에 자진 출두하면서 이 끔찍한 엽기살인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자수를 하지 않았더라도 이미 싱가포르에 있던 김양의 부모가 신고를 했었기 때문에 수사망이 좁혀왔었습니다. 물론 합의하의 성관계를 했다는 둥 사체 오욕 행위는 하지 않았다는 등의 진술을 번복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판결]

 

 

2013년 12월 9일 검찰은 심기섭에 대해 살인죄 등을 적용해서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2013년 12월 27일 법원은 심기섭에 대해 모든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수법이나 살해 동기도 참작할만한 뚜렷한 사정도 없었고 유족들에게 용서도 받지 못했지만 나이가 어리고 초범이라는 점이 고려되어 사형에서 무기징역으로 바뀌게 됩니다.

2014년 8월 29일 대법원 상고심에서 그에 대해 무기징역 + 신상공개 10년 + 전자발찌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합니다.

 

[자세한 이야기]

그는 2003년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빠를 따라 이란으로 건너가 한인초등학교에 진학했습니다. 이후 2008년에 귀국해 중학교 2학년에 편입한 후 학업을 계속했지만 2011년 음악으로 진로를 변경하면서 자퇴를 했고, 2012년 재입학했지만 몇 달 안 가 또 자퇴를 했습니다.

 

 

그는 평소 공포영화를 즐겨봤다고 합니다. 특히 영화 '호스텔'을 즐겨봤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호스텔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또한 시체 훼손 중 아무런 생각이 없었으며 해부학에 관한 자료를 섭렵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그의 핸드폰에는 동물 도살 처리과정을 담은 문서도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이 사건은 SNS의 영향력을 도마 위에 오르게 하였는데요. 과거 그가 SNS에서 활동한 기록 때문에 사건이 이슈가 되자 급속도로 그의 신상과 정보가 여과 없이 퍼지게 되었습니다. 대형 포털 사이트에서의 간단한 검색만으로 아이디와 이름, 전화번호까지 찾을 수 있을 정도.

주로 피의자를 알던 주변 청소년들이 주체가 되어 SNS를 통해 아무런 통제 없이 정보를 살포했기 때문이었어요. 이 현상을 엽기 살인을 저지른 피의자의 얼굴을 알아야만 위험을 피할 수 있게 도운 것이라고 주장한 이들도 있지만, 어긋난 마녀사냥이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피의자에 대한 신상이 널리 알려져 오랜 시간 대형 포털 사이트에서 인기 검색 어란을 차지하고 있던 것으로 보아 SNS의 파급력을 다시 일깨워준 사건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초범'이라고는 했지만 그의 핸드폰 번호를 구글링 하면 아래와 같은 글이 나옵니다.

용인 살인사건의 범인 심모 군으로 추정되는 글쓴이가 커뮤니티 사이트 '코글리' 익명 게시판에 남긴 댓글입니다.

11일 신상이 공개된 심 군의 휴대폰 번호를 한 네티즌이 구글링 한 검색 결과입니다.

지난 3월 9일 "콩팥 삽니다"라는 글이 '코글리' 익명 게시판에 올라왔고, 심 군으로 추정되는 글쓴이는

"이제 20살입니다. 그전부터 이쪽 세상 알아왔고, 저보다 어린 엘리트들도 많이 봐왔습니다. 연락 부탁드립니다"

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 같은 검색 결과에 일각에서는 심 군이 장기매매 경험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죠.

과연 초범일까요? 

 

다음은 연합뉴스 측에서 취재한 심기섭과의 일문일답입니다. 

Q. 시신 훼손하는 방법은 어디서 배웠나.
A.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며 봤다.  유튜브 같은 데서.


Q. 피해 여성 불렀을 때 검색한 내용을 한번 해보겠다는 생각도 했나.
A. 처음엔 아닌데 나중에 그런 생각 들었다.


Q. 훼손한 시신을 장롱 속에 넣은 이유는.
A. 그땐 너무 피곤해서 잠깐 마음의 여유를 갖고 싶었다.


Q. 공업용 커터 칼을 산 것은 살인할 계획도 있었던 것인가.
A. 처음엔 위협 용도로 만 쓰려고 샀다.


Q. 오원춘 사건을 아는가.
(이 질문을 한 이유는 심기섭의 범행 방식이 오원춘과 비슷했기 때문, 그래서 이 사건을 제2의 오원춘 사건이라고도 부름.)
A. 모른다. 그 사람 이름은 들은 것 같은데 내용은 모른다.


Q. 영화를 보거나 그런 상상을 해본 적은 없나.
A. 옛날부터 잔인한 영화 많이 봤다.


Q. 영화를 보면서 실행해 보고 싶다는 생각은 했나.
A. 한 번쯤은.


Q. 장시간 시신을 훼손했는데 당시 심경은.
A. 내가 살아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Q. 왜 살해했나.
A. 여자가 도망가려고 해서.  나를 밀치고 나가려고 해서 살해했다.


Q. 혹시 호스텔(공포영화)이란 영화를 봤나.
(이 질문을 한 이유는 심기섭이 잔인한 영화 호스텔을 즐겨 봤다고 했기 때문.)
A. 봤다.


Q. 그 영화에 보면 사람을 죽이고 시신을 훼손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어떤 느낌을 받았나.
A. 그냥 이런 영화도 있구나 했다.


Q. 자퇴는 왜 했나.
A. 개인적인 생각이다. 징계 같은 건 없었다.

(용인=연합뉴스) 이우성 최해민 기자

 

사형을 피한 가해자는 안심의 미소를 짓고,

사형을 언도하지 않은 법원은 모르쇠 하며,

사형이 아니라는 사실에 고인이 된 피해자는 저세상에서 한 번 더 고통받고,

사형이 아니라는 사실에 고인의 가족들은

이 세상에서 한 번 더 고통받게 되었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8)

  • 2020.12.11 14:40 신고

    자라온 환경이 어땠는지 ...
    참으로 끔찍한 일을 저지르고도 느낌이 없다는게 더 무섭네요

  • 2020.12.11 15:18 신고

    죄책감을 못느끼는것을 보면 완전히 싸이코네요~~ 잘보고 갑니다~

  • 운동좋아하는성진
    2020.12.11 18:22

    잔인하네요 정말... 사회가 이런일이 안생기도록 조취를 잘 해줬으면 좋겠어요.

  • 2020.12.11 21:35 신고

    뭔가...아 소름끼칩니다.
    그리고 음... 속이 니글러려요... ㅜ.ㅜ

  • 2020.12.11 21:49 신고

    저런 ㅆㄹㄱ가 교화될 가능성을 위해 대체 왜 아무 죄없는 사람들이 희생돼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나마 어떤 치킨 헤드들은 일반 시민들의 세금 부담이 많아진다며 무기 징역마저 없애고 형량을 늘리는 것마저 안된다고 헛소리하는 놈들이 태반이니 요즘 이런 기사 볼때마다 몸서리가 쳐요..

  • 2020.12.12 00:42 신고

    누가 언제 어떻게 당할지 아무도 모른다.... 인간성이 매말라진 사람의 희생양이 된다는게
    너무 무섭네요

  • 2020.12.12 02:42 신고

    아오 저 이런 사건 사고 포스팅 즐겨 읽는데 이건 진짜 너무 잔인하네요, 그래도 같은 사람이고 나이도 어린데 어떻게 이렇게 될 수 있는지 정말.... 포스팅하시기도 끔찍하셨을텐데, 감사드려요 !

  • 2020.12.12 18:51 신고

    세상은 넓고 ♪~♩♪들은 정말많군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