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조두순 사건 <김수철 초등학생 아동 납치 성폭행 사건>

728x90
반응형

 

제목만 봐도 너무 역겨운 사건입니다.

제2의 조두순 사건이라 불리는 이 사건은 연쇄살인범 정남규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여중생 납치 성폭행 및 살해범 김길태와 부분적으로 닮아있는 사건입니다.

먼저 

정남규와는 과거당했던 범죄가, 조두순과는 피해자 및 범행이, 김길태와는 과거(고아) 및 납치 성폭행이었다는 점이 부분 부분 적으로 닮아있어요.

같은 나이의 남자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라 사건 조사하는데 너무나도 힘든 사건이었습니다.

너무나도 어린 9살의 아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2010년 6월 7일 오전 9시. 서울 영등포구의 한 초등학교에 괴한이 침입합니다.

그의 이름은 '김수철(45)였고 이미 술에 취한 상태였어요.

그는 반바지 차림으로 비틀거리면서 학교 안을 돌아다니며 범행 대상을 찾고 있었습니다. 그런 그를 아무도 제지하는 사람이 없었어요. 그런 그에게 등교 중이던 A양(8)이 눈에 띄게 됩니다. 그 날은 학교 재량 휴일이었지만 10시부터 시작하는 '방과 후 수업'을 듣기 위해 늦은 등교를 했던 거죠. 

 

 

그는 아이의 목에 커터칼을 들이대며 조용히 하라며 위협을 했습니다. 그렇게 아이의 목을 감고 학교 정문을 빠져나왔죠. 학교 앞에서 엄마랑 헤어지고 3분도 안된 시간에 벌어진 일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두 사람을 봤지만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았대요. 그는 다른 사람들이 모르게 아이의 옷깃에 칼을 숨기고 어깨동무를 하고 걸었기 때문이었죠. 그냥 가족인줄 알았던거예요. 

그는 학교에서 680m쯤 떨어져 있는 자신의 집에 거의 도착했을때 아이의 눈을 가리는 치밀함까지 모였다고 합니다. 그는 아이의 옷을 벗기고 고문과도 같은 성폭행을 저질렀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이면 아직도 잠 잘때 엄마 품에 기어들어오는 아이인데...

그 시각, 학교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된 부모와 담임선생님은 너무나도 걱정이 되었습니다. 엄마는 분명 학교 정문으로 들어가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출근을 했었기 때문이었죠. 학교 구석구석을 찾아봐도 아이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오후 1시 30분쯤이 되고 엄마는 실종신고를 했습니다. 김수철은 아이를 성폭행하고 이내 곯아떨어졌습니다. 경찰이 성폭행후 왜 잤냐고 물어보니 기분이 좋아서 잤다라고 했대요...... 아이는 그 틈을 타 몰래 빠져나와 자신의 집으로 돌아갔지만 2시간이 지나도록 집에 아무도 오지 않아서 다시 학교로 향했다고 합니다. 

오후 2시 30분이 되고 아이는 학교 등나무 벤치에서 엄마와 담임교사, 경찰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아이는 자신이 겪은 일을 모두 말했어요. 아이는 사건이 발행하고 5시간 30분 만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국부 등에 심각한 상처를 입어 5~6시간에 걸친 대 수술을 받게 되었습니다. 6개월간 병원에서 더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진단도 내려졌죠. 이 어린 아이는 6개월동안 총 10차례의 수술을 받았습니다.

오후 2시쯤, 김수철은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그는 아이가 사라진 것을 알고 방 안에서 성폭행한 흔적을 지우고 태연하게 샤워를 했습니다. 오후 3시쯤 그는 집 근처의 분식집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냉면을 주문하고 잠시 밖에 나가 누군가를 찾더니 다시 들어와 식사를 했습니다. 배는 고팠나 봐요.

오후 3시 50분쯤에는 도보로 25~30분쯤 떨어진 사우나에 가서 태연하게 사우나를 즐긴 후

오후 7시 10분쯤 자신의 집으로 향하던 중 경찰이 자신을 찾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검문을 피해 다른 길로 도망가려다 경찰과 마주치게 됩니다.

 

 

그는 주머니에서 칼을 꺼내 휘두르며 거세게 저항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관이 상해를 입었습니다. 그는 검거되었고 경찰 조사에서는 그날 인근 인력시장에서 동료들과 캔맥주를 마시고 혼자 주변 식당에서 소주 1병, 맥주 2병을 더 마셨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맥주를 마시면 성욕을 느낀다. 범행 당시 술에 취에 경황이 없었다. 술이 원수다."라고 지껄였대요.

 

 

1965년 부산광역시 출신인 김수철은 전과 21범으로 화려한 범죄 인생을 살았습니다. 너무 엽기적이고 포악하고 상습적인 성범죄자였죠.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부모님을 여의고 고아원에서 3년간 살았습니다. 이후 중학교 1학년 나이에 고아원에서 나와 서울로 올라왔죠. 서울에 올라온 지 3년간 동성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습니다.

18살 때 공장에서 일하던 경리에게 고백을 했지만 주근깨를 이유로 거절을 당하자 여성에 대한 열등감을 갖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정신병원에서 여러 차례 성격 장애 치료를 받은 기록도 있었어요.

그는 20대 초반이었던 1987년 부산의 한 가정집에 침입해서 남편이 보는 앞에서 부인을 성폭행합니다. 이로 인해 15년을 감옥에서 보내게 되었죠. 출소 이후 공사판을 전전하며 막노동으로 생계를 이어오다가 폭력 등으로 여러 차례 철창신세를 지게 되었습니다.

2006년에는 15세 소년을 채팅으로 꼬여내 성추행을 저질렀습니다. 그는 피해 소년의 부모에게 '아들이 성소수자임을 외부에 알리겠다'며 협박해서 억지 합의를 받아냈고 이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었습니다.

2007년에는 폭행죄로 2년간 폭력을 한 후 신경정신과 병원에서 '반사회적 인격 장애'라는 진단을 받고 이를 근거로 출소 후 3개월만 제공되는 기초생활수급자 신분을 연장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18세의 가출 청소년과 동거를 하기도 했습니다. 일정한 주거지가 없이 보호관찰소를 전전하는 아이를 데리고 살며 임신까지 시켰죠. 그는 지인에게 'PC방에서 만난 여자 친구가 임신을 해서 기분이 좋아 휴가를 가려고 했는데 여자가 헤어지자고 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대요.

그의 범행은 일상적이었습니다. 범행을 하고도 너무나도 아무렇지 않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태연했죠. 

그래서 법원은 무기징역에 전자발찌 30년 부착을 명령하였습니다. 

 

 

이 사건 이후 초등학교의 외부인 출입 통제가 강화되었습니다. 옛날에는 학교 문을 늘 열어 놓아서 아이들이 마음대로 운동장에서 뛰어놀 수 있었거든요. 2011년 3월부터 '학교 보안관 제도'를 도입해서 전국에 학교 보안관님이 계십니다. 

 

9살, 10살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라 더욱 마음이 아프고 화가 나는 사건이었습니다.

범죄자들은 피해자들 인권을 무시하는데

우리는 왜 범죄자들 인권을 보장해줘야하는거죠?

728x90
반응형

댓글(6)

  • 2020.12.06 09:16 신고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에 다닐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애들을 키우고 있지만 너무 무섭네요~

  • 2020.12.06 09:50 신고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의 한 사람으로...정말 분노가.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환경도 필요하지만,
    결과에 대한 특히 아동성범죄에 대한 처벌은 예외사항없이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졌으면 합니다.^^

  • 2020.12.07 12:14 신고

    전혀 반성이 없어보이는데...참 너무하네요

  • 2020.12.07 23:51 신고

    제발 ... 저런 사람들은 무기징역으로 해야되는거 아닌가?

  • 공공
    2020.12.08 05:51

    애초에 격리를 시켰어야 했습니다. ㅡ.ㅡ;;

  • 2020.12.08 11:14 신고

    등교 중에 어떻게 이런일이ㅜㅜ
    아이가 도망쳐서 다행이네요
    제발 솜방망이 처벌좀 안했으면 좋겠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