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일, 오늘은 하늘이 열린 개천절입니다. 개천절의 유래와 태극기 게양법

반응형
728x90

10월 3일은 하늘이 열린다는 ‘개천절’입니다. 긴 추석 연휴가 끝나고 찾아온 또 한 번의 휴일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기뻐하실 것 같은데요. 기쁨은 잠시 내려놓고 오늘은 개천절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개천절이란 무엇인지, 함께 살펴볼게요~!

 

10월 3일, 개천절은 우리 민족의 최초 국가인 고조선의 건국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국경일입니다. 

하지만 개천(開天)의 원래 뜻을 살펴보면, 고조선의 건국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라 환웅이 천신인 환인의 뜻을 받아 처음 하늘을 열고 태백산의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신시를 열어 홍익인간(弘益人間)·이화세계(理化世界)의 대업을 시작한 날이라고 여겨지기도 해요. 이처럼 개천절은 민족국가의 건국을 축하는 국가적 경축일인 동시에 문화민족으로서의 탄생을 경축하면서 하늘에 감사함을 전하는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적 명절이기도 합니다.

 
또 한가지 살펴볼 점은 개천절은 원래 음력 10월 3일이었는데요. 대한민국 수립 후까지도 음력으로 기억되다가 두 가지 이유에 의해서 양력 10월 3일로 변경되었습니다. 

첫 번째, 1949년 문교부가 위촉한 ‘개천절 음·양력 환용(換用)심의회’의 심의결과 음·양력 환산이 불가능하다는 점, 

두 번째, ‘10월 3일’의 기록이 소중하다는 의견 때문이었어요. 

 

이로 인해 1949년 10월 1일 공포된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음력 10월 3일을 양력 10월 3일로 바뀌게 된 것입니다.

 

단군신화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아래 글에서 확인 하실 수 있답니다.

2019/09/08 - [소설 is/옛날옛날에] - {신화}고조선 건국신화 '단군신화(檀君神話)' 개천절과 단군신화이야기.

 

{신화}고조선 건국신화 '단군신화(檀君神話)' 개천절과 단군신화이야기.

역시 설화 카테고리의 처음은 고조선 건국신화부터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요? <단군신화(檀君神話)>는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국가가 세워진 사연을 담은 개국의 시조신화로 「삼국유사」, 「세�

ekablog.co.kr

 

3.1절, 제헌절, 광복절, 국군의 날, 개천절, 한글날 등 정부 지정일에 태극기를 답니다.

조의를 표하는 날인 현충일은 깃면의 너비(세로)만큼 내려서 달아야 합니다.

 

 

10월엔 총 3번의 태극기 다는 날이 있어요. 

국군의 날(10/1) 개천절(10/3), 한글날(10/9)

꼭 태극기를 달아서 아이들에게 우리 나라의 소중함과 사랑을 알게 해줍시다.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20.10.03 08:33 신고

    개천절에 대한 의미 좋은정보 잘보고 꾸욱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명절 연휴 되세요~~

  • 2020.10.04 15:42 신고

    고조선관련이죠 ㅋㅋ
    역사시간에 배운거 같아요

  • 2020.10.04 18:54 신고

    좋은정보잘보고갑니다. 오늘하루도좋은하루보내세요^^

  • 2020.10.04 21:02 신고

    현재 개천절은 단군이 조선을 건국했음을 기리는 뜻으로 제정된 국경입니다. 그러나 본래는 환국의 국통을 계승한 환웅천황이 신시에 도읍을 정하고 한민족사 최초의 국가인 배달국을 건국한 날입니다. 그래서 한줄 요약하자면 개천절은 원래 환웅천황이 배달국을 건국한 날

  • 2020.10.20 08:59 신고

    안녕하세요 잘보고 공감합니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