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해인사 설화 - 용궁에서 온 강아지


가야산 깊은 산골 80이 넘은 늙은 내외가 살고 있었습니다.
자식이 없는 노부부는 화전을 일구고 나무 열매를 따 먹으며 하루하루 외롭게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사립문 안으로 복실 복실 한 강아지 한마리가 들어 왔습니다.
사람의 발길이 없는 깊은 산중이라 이상하게 여겼지만
"좋은 벗이 생겼다" 싶어 함께 하기 로 했습니다.

노부부는 자식 키우듯 사랑과 정성을 쏟았고 강아지는 무럭무럭 자랐습니다.
이렇게 3년이 흘러 강아지는 큰 개로 성장했습니다.
만 3년이 되는 날 아침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밥을 줘도 먹을 생각도 않던 개가 사람처럼 말을 하는 것 이었습니다.

 

 

"저는 원래 용왕의 딸인데 죄를 범해 이런 모습으로 인간세계에 왔습니다."
"두 분의 은혜가 하해 같아 수양부모로 모실까 합니다. 제가 곧 용궁으로 돌아가 아버지 용왕님께 수양부모님의 은혜를 말씀드리면 아버지께선 12사자를 보네 수양 아버님을 모셔오게 할 것입니다. 저를 키워주신 보답으로 무엇이든 맘에 드는 물건을 가져가시라고 할 것입니다. 그때 용왕 의자에 놓인 "해인"이라는 도장을 가져 오십시요. 이 도장은 나라의 옥쇄 같은 것으로 원하는 물건을 말하면 모든지 다 나오는 신기한 물건입니다.
    
말을 마친 개는 허공을 뛰어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노인은 꿈만 같았습니다.
이런 일이 있는 뒤 얼마가 지나 12마리 사자가 마당으로 들이닥쳤습니다.

"용왕께서 노인을 모셔 오랍니다."

노인은 주저하지 않고 따라서  문밖에 놓은 옥가마를 탔습니다.

얼마 안 있어 가마는 찬란한 용궁에 도착했습니다.
 
예쁜 공주가 버선발로 뛰어나오며 노인을 반겼습니다.

"먼 길을 오시느라 수고가 많았습니다. 딸을 3년이나 데리고 계셨다니 그 고마움을 어찌 말로 다 하겠습니까"

용궁에서 산해진미의 음식을 먹고 편안하게 지내던 노인은 갑자기 부인 생각이나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먼 길 다시 오기도 어려운데 오신 김에 조금만 더 쉬다 가시지요" 

"말씀은 감사한데 아내 소식이 궁금하여 내일 떠나겠습니다."

"그렇다면 떠나시기 전 용궁의 보물을 구경하시다가 마음에 드는 것이 있다면 말씀 하십시오. 선물로 드리겠습니다. "


노인은 불현듯 "해인"을 가져가란 공주의 말이 떠올랐습니다. 보물 구경이 끝나고 노인은 해인을 가리키며
"미천한 사람에게 눈부신 보배는 어울리지 않아 저것을 가져가겠습니다."

노인의 말에 용왕은 안색이 어두워 졌습니다.
 
"이것은 용궁의 옥쇄로 정녕 소중한 것 입니다. 허나 무엇이든 드리겠다고 했으니 가져가십시오."

다음날 노인은 용궁을 떠나 가야산에 도착 했습니다. 


아내에게 용궁에서 있었던 기묘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해인을 세 번 두들기며 

"내가 먹던 용궁 음식 나오너라."

주문과 함께 산해진미의 음식이 방안에 나타났습니다. 뭐든지 안되는 게 없는 해인이었습니다.

 

 

이렇게 편히 오래 살던 내외는 죽을 나이가 되어 절을 지었는데 이 절이 바로 합천 해인사입니다.
노인은 죽게 되자 자식이 없어 "해인"을 해인사에 보관시켰으며 이 전설에 따라 절 이름을 해인사라 불렀다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20.08.24 10:24 신고

    재밌는 유래네요~
    해인을 가져와서 그것이 해인사였군요!

  • 2020.08.24 10:46

    합천 해인사에 이런 설화가 있었군요.^^
    뭐든지 안되는게 없는 해인을 해인사에
    보관했다는 설화가 흥미롭습니다.

  • 2020.08.24 19:58 신고

    우와 해인사랑 저희 집이란 가까운데 이런 얘기는 처음 듣습니다! 덕분에 잘 알고 가요. : )

  • 운동좋아하는성진
    2020.08.24 20:26

    해인사의 설화 재미있네요^^

  • 2020.08.24 20:32 신고

    재미져요
    해인사 이름에 얽힌 전설이네요

  • 도생
    2020.08.24 21:19

    해인사에 얽힌 재미있는 전설이네요.
    행복하세요^^

  • 2020.08.24 21:41 신고

    이런 전설이 있었네요... 아련합니다

  • 공수래공수거
    2020.08.25 07:27

    ㅎㅎ 제가 아는 해인사 명칭의 유래와는 다르군요^^

  • 2020.08.25 11:35 신고

    용궁에서 온 강아지 설화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 2020.08.25 14:20

    해인사의 해인은 그런 해인이 아니라 죽은 사람을 살리는 도장이란 뜻입니다.
    개벽기 때 사람을 살리는 물건이지요. 노스트라다무스가 동양인이 아페닉 산맥을 건너와 자신의 민족을 살릴 때 이마에 막대기로 후려친다고 한 내용은 도장을 이마에 찍는다는 것과 일치하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