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광치령 토막 살인 사건 - 얼굴, 양손 없는 시신의 비밀은?

728x90
반응형

 

2003년 4월 18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광치령로에서 신원불명 변사체가 토막난 채로 마대자루에 담겨 발견되었습니다. 도대체 누가 이런 짓을 저지른걸까요?

2003년 4월 18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광치령 고개 인근 31번 국도에서 작업자가 가드레일 공사를 하던 중 동료 2명과 함께 국도 방호벽 뒷편에서 마대자루 3개를 발견했습니다. 근처 농가에서 버린 쓰레기인줄 알고 치우려고 봤더니 마대자루가 너무 깨끗했고 자루 주변에 파리가 날아다니는 등 모습이 묘했다고 합니다. 자루를 치우려고 만졌더니 안에서 물컹하는 감촉이 느껴져서 계속 만지다보니 사람의 발바닥이 만져졌다고 합니다. 깜짝 놀라 신고를 하게 되었고 출동한 경찰이 마대자루를 열어보자 그 안에는 검은색 비닐 봉투에 싸인 토막난 시신이 있었습니다.

시신은 배꼽과 대퇴부를 기준으로 세 토막이 있었고, 머리와 팔꿈치 아래의 양 팔이 모두 절단되어 사라진 채였습니다. 혹시 여기 없는 시신 일부가 주변에 유기되었을 가능성을 염두해서 주위 야산과 하천을 1개월동안 수색했지만 끝내 머리와 팔 부분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지만 시신의 머리와 양 팔이 모두 잘려나가서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고 시체에서 피가 모두 빠져나갔기때문에 사망시간조차 추정할 수 없었습니다.

 

 

부검을 통해 알아낸 정보는 다음과 같아요.

 

  • 나이 및 성별 : 3~40대 남성

  • 혈액형 : A형

  • 체형 : 머리가 없는 상태에서 160cm, 몸무게 68kg. 머리가 있을때를 가정한다면 185cm, 90kg정도의 근육이 많은 거구

  • 사인 : 칼에 여러번 찔린 상처가 발견

  • 비고 : 사망 당시 변사자는 공복이었음(마약이나 알코올 성분도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시신의 가슴 부위에는 칼 자국이 21개나 있었는데 그 중 7개는 정확히 심장을 찔렀습니다. 치아 정보와 지문을 없앴다는 것은 피해자가 우리나라 사람이라는 확실한 방증이기도 했습니다. 또한 피해자의 신원이 밝혀지면 가장 먼저 용의자로 지목받을 인물이 범인이라는 뜻도 됩니다. 부검 당시 유난히 피부가 창백해서 외국인을 염두해 두었으나 시신에서 피를 모두 빼버렸기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때문에 시신에서 나타나는 시반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시신의 성기에는 불법적인 확대술의 흔적이 발견되서 정황상 조폭이나 유흥업소 종사자로 추측이 되었습니다.

피해자는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것 같은 건장한 체구의 소유자였습니다. 그런 그를 어떻게 제압할 수 있었을까요?

혹시 마취제나 약품을 쓴걸까요? 부검결과 마취제를 비롯한 알코올 성분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아마 손이 묶이거나 해서 제압된 상태이지 않을까 합니다.

시신에서 시반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은 범행을 계획하고 실행했을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시반이란 사망 후 서너시간 이후부터 혈액이 바닥 쪽으로 가라앉으며 피부에 나타나는 반점을 말하는데, 시반이 안보인다는 건 사망하고 서너 시간이 지나기 전에 시신을 훼손했다는 뜻이 됩니다.

자창의 길이가 4~5cm가량 되고 최대 깊이가 20cm에 달하는 것으로 미루어 볼때 범행 무기는 일반인이 다루기 힘든 회칼이었고 따라서 회칼로 사람을 해칠 줄 아는 조직폭력배가 범인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시신의 저항흔적이 없었고 피해자가 양 팔이 뒤로 묶이고 심리적으로 범인에게 위압감을 느낀 상태였지 않았을까 예상했습니다.

21번이나 찌른 이유는 어느 순간 이미 사망했을텐데 계속 가해가 이루어진 것으로 보아 원한이나 분노가 범행동기였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또한 가해자가 흉강의 갈비뼈까지 훼손한 점에 주목하며 가해자는 아마 굉장히 빠른 속도로 분노에 차서 공격했을 것이라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시신을 토막날때 사용한 도구난 전기톱으로 토막을 냈다고 밝혀졌습니다. 시신을 토막낼 환경 (피를 빼내기 위한 많은 물을 사용할 수 있고, 충분흔 전기를 사용할수 있으며 주위에 들리지 않게 방금장치가 있는 곳)이 필요했겠죠.

 

 

보통 토막을 낼때 관절을 자른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시신은 뼈 부분을 잘랐어요. 아마 전기톱을 쓰는 데 상당히 자신있는 사람이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해부학적 지식은 없지만 살해 방법이나 훼손 방법, 유기 방법에 대해 체계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이 계획적으로 살인을 한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벌목된 나무 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부러진 부분이 시신의 뼈에서도 보였습니다. 이런 형태는 전기톱으로 능숙하게 벌목을 해봤던 사람의 평소 습관일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프로파일러들은 범인이 인적 드문 산길 방호벽 뒤에 시신을 유기했음을 보아 인제 지역을 잘 아는 사람이라 예상했습니다. 시신의 신원이 드러나지 않도록 피해자의 머리와 양손을 절단해 은닉했지만 나머지 부분은 잘 보이게 유기한 점으로 보아 "우리를 배신하면 저렇게 된다"는 경고의 의미이지 않을까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직폭력배나 유흥업소 종사자로 의견이 좁혀졌죠.

 

 

※ 2003년 발생한 강원도 인제군 광치령 시신 사건에 대한 정보가 있는 분. 그리고 2003년 4월 이후 실종된 가족(남성)이 있는 분은 강원지방경찰청 강력계 미제사건전담팀(033-241-4599)으로 제보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17)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