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비닐봉지 살인 사건 - 검은색 트라제 XG 차량의 차주는 누구일까?

 

2009년 2월 1일, 충청북도 청주시에 거주하는 중년 여성이 실종된 지 14일 만에 대전광역시의 신탄진 금강변에서 얼굴이 비닐봉지를 뒤집어쓴 채 질식사한 변사체로 발견된 사건을 말합니다.

사체에서 남성의 체액이 발견되었으나 DNA와 일치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어 허탕을 쳤고 지금까지 미제 사건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도대체 어느 사이코패스가 이런 일을 저지른 걸까요?

 

 

2009년 2월 1일 저녁 6시 무렵 대전광역시 신탄진 금강 강변으로 강아지와 함께 산책을 나온 주민은 애완견이 유달리 정신 사납게 고개를 돌리며 뭔가를 찾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정신없이 뛰어가던 개를 뒤쫓아 메마른 풀숲 속까지 이른 주민은 그곳에서 머리에 검은 비닐봉지가 씌워진 채 꽁꽁 얼어붙은 여성 시신 1구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게 됩니다.

 

이 시신의 신원은 청주의 대형마트에서 야간 미화원 일을 하던 이진숙(가명)씨였습니다. 그녀는 이미 11일 전인 1월 21일에 가출신고가 되어 있었습니다. 보통 11일 정도 지나면 이미 얼굴의 형태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패되지만 2월의 추운 날씨인지라 부패 속도가 더뎌서 비교적 시신은 온전했고 비닐봉지로 얼굴을 덮인 것만 빼면 특이한 점은 없었습니다.

 

옷과 양말에는 피나 흙이 묻지도 않은 채 깨끗했고 시신이 유기된 수 쥐와 동물들이 그녀의 왼쪽 손등을 갉아먹은 것 외에는 별다른 외상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옷 속에 감춰진 시신에서 남성의 체액이 발견되었죠. 이는 어떤 사람에게 강간을 당한 뒤 살해당한 것이라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항흔이 전혀 없어서 수사가 어려웠죠. 보통 강간을 당하면 피해자는 저항을 하게 될 것이고 피해자의 손톱에 범인의 피부조직이나 피가 검출이 되어 범인을 밝혀낼 중요한 단서가 되곤 합니다. 두려움과 통제를 당해 저항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지만 그녀에겐 폭행을 가했거나 흉기를 쓴 흔적이 없었고 목을 조른 흔적도 없었습니다. 

즉, 이 말대로라면 이미 이 씨는 살해당하기 전부터 어떤 이유에서인지 항거불능 상태였고, 범인은 유유히 그녀를 강간한 뒤 머리에 비닐봉지를 씌워 서서히 질식사를 유도했다고 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녀의 행적

그녀는 청주 가경동에 위치한 한 대형마트에서 야간 미화원으로 일했는데, 매일 마트가 폐점하는 밤 10시에 출근을 해서 익일 새벽 5시에 퇴근을 했습니다. 그녀는 마트에서 약 4km 떨어진 청주시 모충동에 살았는데, 매일 아침 6시에 도착하는 버스 첫차를 타고 귀가했다고 합니다. 버스 첫 차 시간까지 남은 1시간은 마트 내에 미화원 대기실에서 눈을 붙였다가 버스에 올랐다고 해요.

그녀가 마트에 마지막으로 출입한 날짜는 시신이 발견되기 딱 2주일 전인 1월 18일이었습니다. 그날도 첫 버스가 도착하기 약 10분 전에 마트를 마지막으로 나가는 모습이 CCTV에 찍혔던 거죠. 마트 앞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날따라 버스는 좀처럼 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6시쯤 버스 대신에 검은색 트라제 XG차량이 그 버스 정류장에 멈췄습니다. 원래 그 차는 반대 방향에서 달리던 차였는데 그녀를 보고 갑자기 유턴을 해서 그녀가 있는 버스 정류장 쪽으로 갔습니다. 그녀와 약 15m 떨어진 곳에 차를 세우고 3분간 멈췄다가 다시 버스 정류장으로 향합니다. 4~50대 남성 운전자가 차에서 내리더니 그녀와 몇 마디 주고받고 그녀는 트라제 XG 차량의 조수석에 탑승합니다. 그리고 그 차는 그녀의 집이 있는 모충동 방향으로 출발합니다. 그때가 오전 6시 3분이었고 정확히 2분이 지나서 그녀가 기다리던 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녀가 차에 탑승한 지 17분이 지난 6시 20분에 그녀의 휴대전화 전원이 꺼졌고 그날 이후로 행방불명되었던 겁니다. 그리고 2주일이 지난 2월 1일에 28km 떨어진 대전의 금강 강변에서 그녀는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됩니다. 검은색 트라제 XG 차량을 운전한 남성은 그녀와 어떤 관계였을까요?

 

그녀의 사인

 

그녀의 사인은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이며, 사망 추정시간은 실종된 당일 즉, 1월 18일 오전 8시~9시 무렵으로 판정되었습니다. 보통 경부압박으로 인한 질식사라면 목이 졸려 숨졌다는 말인데 그녀의 목에는 목을 조른 흔적이 없었습니다. 그녀는 서서히 죽어갔다는 거죠.

범인은 수건 등으로 그녀를 마취시킨 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범인은 면식범인가?

첫 번째로 제기된 주장은 범인이 그녀와 면식 관계이지 아닐까...라는 겁니다. 트라제 XG 차량을 운전한 남성과 잠깐 대화를 나누고 그의 차량에 탑승했다는 점과 그녀에게 저항흔이 나오지 않은 점이 이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였습니다. 

남성이 혼자 버스를 기다리던 이 씨를 발견 - 차를 돌려 그녀에게 가서 집까지 태워다 주겠다고 말하고 그녀를 차에 태움 - 적당한 때를 봐서 그녀를 기절시킨 다음 강간하고 - 머리에 검은색 비닐봉지를 씌워 신탄진까지 이동 - 시신을 유기 

라는 스토리였죠.

하지만 TV 프로그램에서 CCTV를 픽셀 단위로 분석한 결과, 범인이 차량에서 내리고 그녀와 조우를 할 때 그녀는 잠깐 주춤하는 모습이 보였고 차량에 바로 탑승하지 않았던 것으로 볼 때 면식범이 아닐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또 다른 의견으로 범인이 사이코패스라는 의견도 있어요. 그녀를 단번에 죽인 게 아니라 서서히 고통을 느끼게 하면서 죽였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사이코패스들은 대게 피해자들에게 최대한 고통을 길~게 안겨준 뒤 살해하는데 고통으로 몸부림치는 피해자들을 보며 희열을 느끼기 때문이래요. 그녀를 끈이나 손으로 바로 목을 졸라 죽이지 않고 비닐봉지를 씌워 천천히 죽어가게 하면서 죽어가는 모습을 보며 희열을 느끼지 않았을까요?

 

트라제 XG 차량

트라제 XG 차량의 차주는 누구일까요? 그 차량의 차주가 범인 일 확률이 매우 높지만 CCTV의 화질이 너무너무 안 좋아서 차량번호를 식별할 수 없었습니다. 100% 단정할 수 없는 이유는 그 차가 도난차량일 수도 있기 때문이죠. 인근에 등록된 트라제 XG차량 약 1만 7300여 대를 조사해서 알리바이가 불확실한 800여 명의 DNA를 확인했으나 모두 허탕이었어요. 결국 이 사건은 미제사건이 되어버리고 맙니다.

 

공소시효

본래 이 사건은 사건 발생 후 만 25년이 경과한 2034년 2월 1일 자로 공소시효가 만료될 예정이었느냐 살인사건 공소시효 폐지로 2034년 이후에도 범인이 잡히면 그를 체포해서 법정에 세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이 사건의 피해자 가족들은 사건 해결의 희망을 버리셨다고 하네요..

범인의 정보에 대해 알고 있다면 충복 경찰청 미제 사건 전담 수사팀(043) 240-2980)으로 제보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20.08.07 12:28 신고

    이런 미제사건이 있었군요.
    새벽 출퇴근 하시는 분들은 호신 준비를 잘해야겠어요.
    낯선 차가 가까이 온다면 도망가는 게 더욱 안전하겠어요.

  • 2020.08.07 12:49 신고

    아휴..얼마나 무서웠을까요.. 안타깝네요ㅜ.ㅜ 범인이 빨리 잡혔으면 좋겠습니다

  • 2020.08.07 13:29 신고

    쉽진 않겠지만 하루빨리 저런 사건들이 해결됬으면 좋갰네요ㅠㅠ

  • 달빛의꽃
    2020.08.07 15:14

    옛날에는 미제사건이 많은것 같아요. 빨리 범인이 잡혔으면 좋겠네요. ㅜㅜ

  • 2020.08.07 15:43 신고

    아이고ㅜㅜ이런건 여기서 안봤다면 모를 일이었네요ㅜ

  • 오렌지훈
    2020.08.07 18:49

    공소시효는 없어져야 합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주말보내세요~

  • 2020.08.07 19:26

     

  • 2020.08.18 10:27

    잘 보고 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