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처럼 '퇴마의식' 한다며 6살 딸 살해한 엄마 고작 5년?

 

지난 2018년 2월 20일 아침, 119 구급대에 한 남성의 다급한 전화 한 통이 걸려왔습니다.

"우리 아이가 숨을 안 쉬어요."

119는 바로 서울 강서구의 한 다가구주택으로 출동을 합니다.

방 안에는 A양(6세)이 의식불명 상태로 쓰러져 있었죠. 호흡과 맥박은 이미 정지되어 미동도 하지 않았습니다. 119는 즉각 심폐소생술을 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의료진은 사망 판정을 내립니다.

 

 

병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이의 몸의 타살 흔적이 있다는 법의학적 소견에 따라 엄마인 최 씨(38세)를 긴급 체포합니다.

아이의 엄마는 아이의 죽음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했습니다. 경찰의 계속된 설득에 엄마는 드디어 입을 열게 되었죠. 그 입에서 나온 말은 정말... 기가 막혔습니다.

 

 

사건 전날인 2월 19일 밤에 케이블 TV에서 영화를 보다가 '퇴마의식'을 하는 장면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이에게는 언어발달장애가 있는데 엄마는 아이의 내면에 악마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영화에서 나온 퇴마의식을 하면 그 악마가 빠져나오고 아이도 나을 수 있다고 믿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엄마는 딸의 곁으로 가서 손으로 힘껏 목을 졸랐죠.

그래서 아이는 영문도 모른 채 엄마의 손에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범행 전 엄마는 소주 한 병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검 결과 아이의 사망 원인은 경부압박 질식사(목 졸림)이었고, 몸에서 별도의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아빠도 불러 조사를 했지만 범행에 가담한 정황은 없었고 사건 당시 아들과 함께 다른 방에서 잠을 자고 있었고 이튿날 아침 딸이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를 했습니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어린 딸의 목숨을 앗아간 결과를 초래해 사안이 중대하고 사회적 비난 가능성도 크다. 유족이 처벌을 월하지 않고 있으며 범행 당시 심신 미약 상태였음을 고려했다"며 징역 8년을 구형했습니다.

엄마는 최후 진술에서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 키워야 할 아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고 죽은 딸을 생각하면 미칠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1심과 항소심 재판부는 최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친딸의 몸 안에 있는 악귀를 쫓아내야 한단 이유로 만 5세에 불과한 딸을 사망에 이르게 한 범행으로 미성년자인 피해자를 양육하고 보호할 의무가 있는 피고인이 딸을 살해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 다만, 자신의 범행 모두를 인정 깊이 반성하고 있고 딸의 죽음으로 누구보다 큰 괴로움을 겪고 있고 죄책감 속에서 평생 살아가야 하며 유족이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원심은 여러 사정을 충분히 참작해 양형을 결정했고, 재량의 합리적인 범위를 넘어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도 말했답니다.

 


저도 아이를 키우고 있고 첫째 아이가 언어발달이 늦어 언어치료를 받았었는데 이 뉴스를 보고 정말 화가 났습니다.

술 먹으면.... 심신 미약인가요.... 어떻게 사람을 그것도 자신의 딸을 목졸라 죽였는데 고작 5년인가요?

엄마가 깊이 반성하고 있는걸 어떻게 아나요? 딸의 죽음으로 괴로워한다는 걸 어떻게 알죠?

최후 진술에서 이렇게 말했죠.."아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고 죽은 딸을 생각하면 미칠 것 같다."

죽은 딸을 생각하면 미안한 마음이 먼저 들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왜 저는 "아이에게 언어발달장애만 없었어도 퇴마의식에 혹하지 않았을거고 아이를 죽이지 않았을거고 이렇게 사회적으로 비난받지 않고 징역도 받지 않았을텐데..미치겠다..."라고 들리는걸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