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작가들이 말하는 글쓰기 조언

반응형
728x90

 

마음가짐_12가지



작가란 오늘 아침에 글을 쓴 사람이다.
 Anybody Can Write. 로버타 진 브라이언트(Roberta Jean Bryant)


글을 쓰고 싶다면 종이와 펜 혹은 컴퓨터, 그리고 약간의 배짱만 있으면 된다.
 Anybody Can Write. 로버타 진 프라이언트(Roberta Jean Bryant)


당신만이 전할 수 있는 이야기를 써라.  당신보다 더 똑똑하고 우수한 작가들은 많다.
그래픽 노블 작가. 잉글랜드 소설가. 닐 게이먼(Neil Richard Gaiman)


글쓰기 재능을 연마하기 전에 뻔뻔함을 기르라고 말하고 싶다
 앵무새 죽이기. 미국작가. 하퍼 리(Nelle Harper Lee)


글쓰기는 글쓰기를 통해서만 배울 수 있다. 바깥에서는 어떤 배움의 길도 없다.
뼛속까지 내려가서 써라. 시인이자 소설가. 나탈리 골드버그(natalie goldberg)


가능한 한 자주 글을 써라. 그게 출판 될 거라는 생각으로가 아니라, 악기 연주를 배운다는 생각으로
영국작가. J. B. 프리슬리(Priestley)


글쓰기를 시작할 때까지는 그것을 통해 무엇을 터득하게 될지 알 수 없다.  당신은 글쓰기를 통해 그런 것이 있는 줄도 알지 못했던 진실들을 알아차리게 된다. 
영국 작가. 어니타 브루크너(Anita Brookner)


작가는  다른 사람들보다 글쓰기를 어려워 하는 사람이다.
독일 소설가 이자 평론가. 토마스만(Thomas Mann)


제대로 쓰려 말고,  무조건 써라
미국 만화가, 작가. 제임스 서버(James Grover Thurber)


바빠서 글을 쓸 수 없다는 사람은 시간이 있어도 글을 쓰지 못한다. 
영국 수필가, 소설가. 찰스 램(Charles Lamb)


영감이 찾아오길 기다려선 안된다.  몽둥이를 들고 그걸 쫓아가야 한다.
 미국 소설가,  잭 런던(Jack London)

참된 창조자는 가장 흔해 빠지고 미천한 것에서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는 뭔가를 늘 발견할 줄 아는 사람이다. 
러시아 작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Igor Fedorovich Stravinsky)

 

글쓰기_9가지


첫 문장은 대단한 문장이 아니어도 상관없다. 
흠 잡을 데가 많은 조잡한 문장이어도 좋다. 
한 문장 한 문장 써라. 한 문장의 마침표를 찍기 무섭게 다음 문장을 써라.
미국 작가. 조안 디디온(Joan Didion)


거의 모든 명문들도 거의 다 형편없는 초고로부터 시작된다.
당신은 일단 무슨 문장이든지 써볼 필요가 있다.
내용은 뭐라도 상관없다. 시작이 반이라고 종이 위에 쓰기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 작가. 앤 라모트(Anne Lamott)


언어만 있고, 사물이 없는 글을 짓지 말 것, 
아프지도 않은데 신음하는 글을 짓지 말 것!
 중국의 문학가, 사상가. 후스(胡适)


당신 앞의 누군가에게 이야기 한다고 상상하고,  그가 지루해 떠나지 않도록 하라
 미국 소설가. 제임스 패터슨(James Patterson)


인류에 대해 쓰지 말고,  한 인간에 대해 쓰라 
 미국 수필가 EB화이트(Elwyn Brooks White)


말하는 것처럼 쓰라
 프랑스 철학자. 볼테르(Voltaire)


무엇을 쓰든 짧게 써라. 그러면 읽힐 것이다.
명료하게 써라. 그러면 이해될 것이다.
그림 같이 써라. 그러면 기억 속에 머물 것이다.
미국 언론인. 조지프 퓰리쳐(Joseph Pulitzer)


당신이 읽고 싶은 책이 있는데 그 이야기가 책으로 나오지 않았다면,
당신은 그 이야기를 쓰면 된다.
노벨 문학상 수상 미국작가. 토니 모리슨(Toni Morrison)


지금 쓰고 있는 글을 당신이 즐기지 못하면, 아무도 즐기지 못한다. 
영국 소설가. 마르티나 콜(Martina Cole)

 


퇴고하기_16가지

 

거의 올바른 단어와 올바른 단어는 반딧불과 번갯불 차이다
 미국 소설가. 마크 트웨인(Mark Twain)


최소한의 단어로 쓰지 않으면 독자는 건너 뛰고, 올바른 단어로 쓰지 않으면 독자는 오해한다.
 영국 사회 비평가. 존 러스킨(John Ruskin)


재 개념화, 탈대중화 같은 전문용어는 허세의 증거물일 뿐이다.
 미국 광고인, 기업인. 데이비드 오길비(David Ogilvy)


짧은 단어를 쓸 수 있을 때는 절대 긴 단어를 쓰지 않고, 빼도 지장이 없는 단어가 있을 경우에는 반드시 뺀다.
 동물농장. 영국 소설가 조지 오웰(George Orwell)


나는 일필휘지를 믿지 않는다
혼불, 한국 소설가. 최명희


내 인생의 절반은 고쳐 쓰는 작업을 위해 존재 한다
미국 작가. 존어빙(john Irving)


글을 쓸 때는 문을 닫을 것, 글을 고칠 때는 문을 열어 둘 것
미국 작가. 스티븐 킹(stephen king)


지옥으로 가는 길은 부사로 덮여 있다.
 유혹하는 글쓰기, 미국작가. 스티븐 킹(stephen king)


글은 한가지 테마로 작성되고, 모든 문장이 그 테마와 일맥 상통해야한다. 
미국 작가, 시인, 편집자. 에드거 앨런 포(Edgar Allan Poe)


생각나는 대로 휘갈겨 쓴 후, 절반으로 줄이고, 제대로 다듬어라 
영국 생물학자, 지질학자.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


분명하게 글을 쓰는 사람에게는 독자가 모이지만, 
모호하게 글을 쓰는 사람에게는 비평가만 몰려들 뿐이다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Albert Camus)


나는 별로 좋은 작가가 아니다. 다만 남보다 자주 고쳐 쓸 뿐이다.
작가는 왜 쓰는가. 제임스 미치너(James A. Michener)


모든 문서의 초안은 끔찍하다. 
글 쓰는 데에는 죽치고 앉아서 쓰는 수 밖에 없다. 
나는 '무기여 잘 있거라'를 마지막 페이지까지 총 39번 새로 썼다. 
미국 소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Miller Hemingway)


독자가 이해를 못하면 그에게 엎드려 절을 하라. 잘못은 당신에게 있으니. 
러시아 작가. 도스토예프스키(Fyodor Mikhailovich Dostoevsky)

글에서 '매우', '무척' 등의 단어만 빼면 좋은 글이 완성 된다
미국 소설가. 마크 트웨인(Mark Twain)


오전 내내 내가 쓴 시 한 편의 교정을 보면서 쉼표 하나를 떼어냈다. 
오후에 나는 쉼표를 다시 붙였다. 
아일랜드 극작가. 오스카 와일드(Oscar Fingal O'Flahertie Wills Wilde)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20.07.29 12:50

    앗 저에게 중요한 명언들이에요
    흐어 블로그 초기하고 싶어지는데요 .....

  • 2020.07.29 12:58 신고

    글쓰기는 정말 어려운 거 같아요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 2020.07.29 14:07 신고

    쉽지는 않지만 꾸준히 하다보면
    답이 있을거 같아요~! ㅎㅎ

  • 2020.07.29 14:31 신고

    글쓰는거 참 어렵게 느껴져요
    요긴한 정보 감사합니다^^

  • 2020.07.29 14:36 신고

    제대로 쓰려말고 무조건써라...저에게 가장 필요한 말이네요ㅠㅠ

  • 2020.07.29 15:01

    글은 잘 쓰고 싶지만 정말 쉽지 않은거 같아요! 잘 보고갑니다!!

  • 달빛마리
    2020.07.29 15:16

    저도 오늘 위대한 작가들의 글쓰기 조언에 대한 포스팅을 했는데 신기하네요 :)
    좋은 글을 쓰는 일은 정말 쉽지 않은 것 같아요.

  • 2020.07.29 15:18 신고

    저도 오늘 비슷한 주제로 포스팅을 올렸어요 :) 노트북으로 처음 댓글을 썼더니 처음보는 양식에 살짝 당황했어요 ㅎ

  • 2020.07.29 16:02

    글쓰기는 글쓰기를 통해서만 배울수 있다는
    글에 공감합니다.^^
    글쓰기 조언을 통해 많은 배움을 얻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둥가디디
    2020.07.29 18:02

    좋은 팁 잘 읽어보고 갑니다

  • 2020.07.29 19:04 신고

    다 와닿는 말입니다

  • 2020.07.30 00:54 신고

    피드에서 자꾸 버그가 생겨서... T_T 이제야 답글을 남깁니다.
    정말 가슴에 와 닿는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공수래공수거
    2020.07.30 07:58

    가끔 붓을 꺾고 싶을때가 많습니다 ㅡ.ㅡ;;

  • Mingsugar
    2020.07.30 09:35

    글은 자꾸 써봐야 느는것 같아요 :D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