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명 초등학생 유괴 살인사건


<사건 내용>

2003년 어느 날, 집 앞 놀이터에서 놀던 여덟살 짜리 여자아이가 사라집니다. 그리고 이 아이는 3주 뒤 다른 지역의 한 저수지에서 참혹한 변사체로 발견되죠. 아직도 뚜렷한 용의자도, 단서도 없는 이 사건은 결코 포기해선 안될것입니다.



2003년 3월 30일. 광명시 소하2동의 한 주택가에 초등학교 1학년이였던 전 양은 오후 5시쯤 놀이터에 가기 위해 옷을 챙겨입고 집을 나섰습니다. 하지만 놀이터로 간 전양은 끝내 집으로 돌아오지 못했죠. 


(해당 이미지는 사건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놀이터는 평소 아이가 자주 친구들고 놀던 장소였습니다. 집에서 50m밖에 떨어지지 않았고 인근에 주택가가 많은 곳이라 동네 어른들도 수시로 지나다니던 곳이라 아이들이 놀기 안전한 장소였죠. 


어느날 갑자기 집 앞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아이. 도대체 누가 어디로 데려간것일까요?


<목격자>

우선 목격자를 찾아야했습니다. 경찰은 당시 놀이터에 놀던 아이들을 대상으로 이것 저것 물어보았죠. 그러던 중 몇몇 아이들에게 수상한 아저씨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20대 남성이 전 양을 어디론가 데려갔다는거죠. 실종사건은 유괴사건으로 가닥이 잡혀갔습니다. 


<용의자>

경찰은 수상한 아저씨를 유력한 용의자라고 생각하며 그의 행방을 찾기 시작합니다. 아래 4가지를 가정해서 용의자의 범위를 점점 좁혀갔죠.


▶금품을 노린 납치

보통 어린 아이를 납치하는 경우는 아이의 목숨을 담보로 부모에게 돈을 요구하는 연락이 옵니다. 경찰과 전 양의 부모님은 연락이 오길 기다렸지만 범인의 협박전화는 오지 않았습니다.


▶성도착증을 가진 남자

여성 납치사건은 돈과 성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아요. 초등학교 1학년 여자아이를 타깃으로 삼았다는건 미성숙한 여자아이의 몸에 집작하는 '로리타 컴플렉스'를 지닌 남성일 가능성도 있었습니다. 이에 경찰은 지역 내에 정신질환자나 성범죄 전과자를 상대로 탐문조사를 했지만 용의선상에 올릴만한 인물을 찾진 못했습니다.


▶면식범?

경찰은 전 양이 소리도 없이 사라졌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놀이터는 다른 아이들도 많고 어른들도 수시로 오가는 장소이기에 강제적으로 납치하기는 어려운 장소죠. 낯선 사람이 강제로 데리고 갔다면 분명 아이도 반항을 했을거고 어른들도 목격을 했을테니까요. 경찰은 원한으로 인한 보복범죄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했지만 특별한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합니다.


▶우발적인 범행?

범인은 다른 지역에 살고 있는 낯선사람이라면... 낯선 사람이 아직 판단력이 낮은 어린 아이에게 친절과 호의를 베풀었다면 솔깃해서 따라갔을수 경우도 생각해 수사를 진행했습니다. 경기도 일대에 살고 있는 성범죄자, 전과자, 최근 출소자, 전 출입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아무것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아이의 사체 발견되다.>

그렇게 실종 4주째가 되던 4월 21일.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독지리 시화간척지 내 물 웅덩이에서 한 여자아이의 사체가 발견됩니다.

육안으로 분별이 어려울정도로 부패가 심했기때문에 체형이나 골격으로 봐서 7~8세의 어린 여자아이라는 것밖에 알 수가 없었죠. 

이 사건 소식을 들은 광명경찰서 형사들은 사체가 전 양 또래의 어린 아이였다는 것을 주목하고 바로 현장으로 출동하게 됩니다. 사체를 본 순간 전 양이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아차리게 됩니다. 가장 큰 단서는 사체가 입고있던 옷. 

실종 당시 전 양이 입고 있던 분홍색 니트와 회색 운동복차림이였습니다. 국림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과 유전자검사를 의뢰한 결과 사체가 실종된 전 양이라는 것이 밝혀집니다. 

사체의 부패 정도로 볼때 전 양은 실종된 지 이틀 쯤 뒤에 살해되어 웅덩이에 버려진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머리에 흙이 묻어있어 어디론가 끌려다니다가 살해됬을 가능성이 있었죠. 



경찰을 놀라게 한 것은 발견 당시 사체의 상태였습니다. 사체는 차마 눈을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참혹했죠. 머리에는 검은 비닐봉지가 씌워져 있었고, 양손과 양발은 나일론 빨랫줄로 꽁꽁 묶여있었습니다. 명백한 타살이라는 증거였죠.
범행 수법이 너무 잔인했습니다. 반항할 힘도 없는 어린 여자아이를 잔인하게 살인한것도 모자라 머리에게 비닐봉지를 씌우고 양손발을 빨랫줄로 포박하다니..


전 양의 시체가 발견된 곳은 대낮에서 인적이 드문곳이며 지역 주민들 조차 거의 접근하지 않는 곳이라 범인이 이 곳 지리에 밝을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또한 전 양의 얼굴을 가린것으로 보아 면식범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습니다.



<니가 범인이니?>

경찰은 30명이 넘는 대규모 전담반을 편성해 광명 일대와 화성 지역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수사를 벌였습니다. 하지만 아무런 성과가 없었죠.

미국에 빠져있던 전 양 사건은 1년이 흐른 2004년 전남 목포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한 혐의로 김씨가 검거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는 듯 했습니다. 당시 경기도 안산에 거주했던 김씨는 2003년 4월 미성년자 유인되로 구속된 후 12월에 출소한 전력이 있었습니다. 출소 후 2개월이 되지 않은 2004년 2월 8일 목포시 옥암동의 한 상가 앞에서 여자 초등학생을 납치한 혐의로 또 다시 구속이 되었죠.

전 양과 같은 동일한 전과가 있었고 인상착의가 비슷하다는 점을 들어 김씨를 염두해두고 수사를 했지만 뚜렷한 혐의점은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아직도 전 양 사건은 미궁에 빠져있습니다.

도대체 전 양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요? 



제가 유괴 사건이 있던 2003년 바로 그 당시 옆에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고등학교 2학년이였어요. 또한 비슷한 나이 또래의 남자아이들을 키우는 엄마인지라 꼭 범인이 잡혔으면 하는 마음에서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20.06.10 11:30 신고

    어린 아이들과 관계된 사건들은 끝까지 찾아내고 엄정한 처벌을 해야 합니다.
    그 부모님 마음은....ㅠㅠ

  • 2020.06.11 09:46 신고

    이런 사건들 생길때마다 대체 어떤 인간들인지.. 정말 면상 공개 꼭 해줬음 좋겠어요..
    꼭 처벌 받아야합니다..

  • 2020.06.11 11:20 신고

    끔찍한 사건이군요..
    꼭 범인을 잡아서 원혼을 달래
    주어야 겠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2020.06.11 23:17 신고

    끔직한 사간이였어요
    범인이 잡혔으면 좋겠어요

  • 2020.06.11 23:28 신고

    참 무서운 사건이네요.
    이렇게 미궁 속으로 빠진 사건들의 실체는 과연 뭘까요? ㅎㄷㄷ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