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의 32가지 글쓰기 지침

     노무현 대통령의 32가지 글쓰기 지침

 


노무현 대통령이 연설문 담당자에게 한 조언들입니다.(출처: 강원국의 "대통령의 글쓰기" 중)


1.자네 글이 아닌 내 글을 써주게. 나만의 표현방식이 있네. 그걸 존중해주게.

2.자신 없고 힘이 빠지는 말투는 싫네.'~같다'는 표현은 삼가게.

3.'부족한 제가'와 같이 형식적이고 과도한 겸양도 예의가 아니네.

4.굳이 다 말하려고 할 필요 없네. 경우에 따라서는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도 연설문이 될 수 있네.

5.비유는 너무 많아도 좋지 않네.

6.쉽고 친근하게 쓰게.

7.글의 목적이 무엇인지 잘 생각해보고 쓰게. 설득인지, 설명인지, 반박인지, 감동인지.

8.연설문에는 '~등'이란 표현은 쓰지 말게. 연설이 힘을 떨어뜨리네.

9.때로는 같은 말을 되풀이하는 것도 방법이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고 한 킹 목사의 연설처럼.

10.짧고 간결하게 쓰게. 군더더기야말로 글쓰기의 최대 적이네.

11.수식어는 최대한 줄이게. 진정성을 해칠 수 있네.

12.기왕이면 스케일을 크게 그리게.

13.일반론은 싫네. 누구나 하는 얘기 말고 내 얘기를 하고 싶네.

14.치켜세울 일이 있으면 아낌없이 치켜세우게. 돈 드는 거 아니네.

15.문장은 자를 수 있으면 최대한 잘라서 단문으로 써주게. 탁탁 치고 가야 힘이 있네.

16.접속사를 꼭 넣어야 된다고 생각하지 말게. 없어도 사람들은 전체흐름으로 이해하네.

17.통계 수치는 글의 신뢰를 높일 수 있네.

18.상징적이고 압축적인 머리에 콕 박히는 말을 찾아보게.

19.글은 자연스러운 게 좋네. 인위적으로 고치려고 하지 말게.

20.중언부언하는 것은 절대 용납 못하네.

21.반복은 좋지만 중복은 안되네.

22.책임질 수 없는 말은 넣지 말게.

23.중요한 것을 앞에 배치하게. 사람들은 뒤를 잘 안보네. 단락 맨 앞에 명제를 던지고, 뒤에 설명하는 식으로 서술하는 것을 좋아하네.

24.사례는 많이 들어도 상관없네.

25.한 문장 안에서는 한 가지 사실만을 언급해주게. 헷갈리네.

26.나열을 하는 것도 방법이네. '북핵 문제, 이라크 파병, 대선자금 수사...'나열만으로도 당시 상황의 어려움을 전달할 수 있지 않나?

27.같은 메시지는 한곳으로 응집력 있게 몰아주게. 이곳저곳에 출몰하지 않도록

28.평소에 사용하는 말을 쓰는 것이 좋네. 영토보다는 땅, 식사보다는 밥, 치하보다는 칭찬이 낫지 않을까?

29.글은 논리가 기본이네. 멋있는 글을 쓰려다가 논리가 틀어지면 아무것도 안 되네.

30.이전에 한 말들과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네.

31.여러 가지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은 쓰지 말게. 모호한 것은 때로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지금 이 시대가 가는 방향과 맞지 않네.

32.단 한 줄로 표현할 수 있는 주제가 생각나지 않으면, 그 글은 써서는 안 되는 글이네.

 

댓글(16)

  • 2020.05.22 09:25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20.05.22 11:29 신고

    멋진 내용들이네요.
    그래. 그렇구나. 수긍하게 될만한 좋은 내용인거 같아요.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20.05.22 11:31 신고

    캬~ 역시. 너무 감사히 담아갑니다:D

  • 2020.05.22 12:57 신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2020.05.22 13:08 신고

    와~~~~~~@@
    항목 하나하나가 명료하네요.
    잘봤습니다 :)

  • 2020.05.22 15:02 신고

    햐!
    역시 모두가 공감을 할수 있는
    멋진 내용이군요..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기도 하구요..
    덕분에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 2020.05.22 15:20 신고

    역시 노통입니다...

  • 스톤
    2020.05.22 16:54

    저렇게 글을 쓴다면
    필력이 대단해 지겠어요
    요약하면
    진정성 사실성 중요성을 제대로 표현하자
    객관성을 유지한 채 나의생각을 말한다
    그리고 쉽게......
    이런건가요 ?

  • 2020.05.22 17:00 신고

    강원국님의 책은 보진 못했지만 강연하는 모습은 많이 봤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의 일화를 아주 재밌게 표현하시는 분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 2020.05.22 21:03 신고

    29. 글은 논리가 기본이라는 부분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대통령의 글쓰기 책을 읽어봐야겠습니다.

  • 2020.05.22 21:33 신고

    나의 표현을 존중해달라...가 멋지네요.

  • 2020.05.22 22:18 신고

    참 많이 뵙고 싶은 얼굴입니다.
    행복하세요^^

  • 2020.05.22 22:19 신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글쓰기 혜안이 대단하셨네요.
    박식하며 존중과 배려까지도 묻어나오는 32가지 글쓰기 조언이네요.

  • 2020.05.23 09:56 신고

    노통 서거하신지 오래되었네요..

  • 2020.05.23 21:53 신고

    저도 이 책봤는데 기본적인 내용이었지만 잘 정리되어 있어 글쓸때 도움많이 됬었어요!!

  • 2020.05.26 09:24 신고

    '6. 쉽게 친근하게'
    쉽고 친근하게 쓰다보면 격이 떨어지고, 반대로 억제하면 너무 어렵고 딱딱해지기 마련입니다.
    정말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를 하나의 규칙으로 지켰기 때문에
    우리가 생각하는 소탈하고 투박한 노통이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좋은 내용 고맙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