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여대생 노란 비닐 테이프 살인 사건

    광주 여대생 노란 비닐 테이프 살인 사건

때는 2004년 9월 14일.

딸은 국립대 미술 교육과 4학년이였습니다. 졸업을 하고 교사가 되려고 임용고시를 열심히 준비하고 있었죠.

그러다보니 밤 늦게까지 공부하는 날이 많았고 엄마가 아침을 준비하는 그 시간까지도 쉽게 잠에서 깨지 못했습니다. 엄마는 고생하는 딸을 위해서 예쁜 도시락도 싸고 딸이 학교 가는데 차비로 쓸 13,000원도 함께 식탁에 놔두었습니다.

그리고 엄마는 오전 8시 55분쯤 테니스 동아리 모임에서 있는 테니스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집을 나서게 됩니다.

 

 

그리고 12시간 뒤.. 오후 8시 20분쯤 모임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집 문을 열자 딸의 가방과 아침에 싸준 도시락과 딸이 아끼는 카메라가 어지럽게 내팽겨져있었습니다. 그리고 발견한 현관의 핏자국.. 현관에서 시작된 핏자국은 쭉 딸의 방까지 이어졌어요. 그 핏자국 사이에는 딸의 귀걸이도 보였구요. 엄마는 떨리는 마음으로 딸의 방문을 열어보았어요. 방문을 열어보니 딸은 침대위에서 하의가 벗겨진 채 정확히 말하면 양말은 신겨져있는 상태였고 얼굴엔 노란 테이프로 칭칭 감긴 끔찍한 모습으로 옆드려있었습니다. 위 사진에서 노란색이 보이실겁니다. 머리에 감겨져있는 테이프를 엄마가 황급히 떼어냈지만 이미 딸은 차갑게 식어있었습니다. 숨진 채 발견된 딸은 당시 22살이였던 손씨.

엄마는 바로 경찰을 불렀고 사건현장에 도착한 경찰조차도 이 끔찍한 상황을 차마 볼 수 없어서 고개를 돌리고 맙니다.

당시 그녀는 침대 위에서 양 팔이 등 뒤로 꺾여서 머플러로 묶여있었어요. 그녀의 얼굴에는 여러군데 멍이 있었어요.코피를 흘린 자국 등으로 볼 때 살해되기 전 폭행당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방 안에는 손씨의 지갑과 지갑 속에 있던 카드 등이 방바닥에 어지럽게 흩어져 있었어요. 범인이 손씨의 물건을 뒤진 흔적이었습니다. 범인은 집 곳곳을 뒤졌습니다. 안방 서랍장은 물론이고 부모의 가방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집에서 없어진 물건은 어머니가 차비로 놓아둔 1만3천원과 손씨의 휴대전화가 전부였어요.

 

 

부검을 했을때 손씨의 직접적인 사인은 ‘비구폐쇄로 인한 질식사’였어요. 즉, 손씨는 살아 있는 상태에서 테이프로 머리와 얼굴이 감겨졌고 이로 인해 숨을 쉬지 못해 사망했다는 것이였죠. 손씨의 머리에서는 7군데의 상처가 발견됐고, 몸에도 폭행 흔적이 있었습니다. 손씨가 범인에게 반항하다가 생긴 것들이였습니다. 국과수는 누군가 머리채를 잡고 바닥에 부딪치게 해서 생긴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아마 소리가 꽤 컸겠죠. 12층에 살고있던 주부도 오전 10시에서 11시 반 정도 쯤에 십자수를 하고 있었는데 윗집에서 쿵쿵 거리는 소리가 들렸다고 진술을 합니다.

꽃집을 하던 14층 주민도 11시경 출근을 하려고 승강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스포츠의 짧은 머리를 한 남자 2명이 13층에서 지나가는 걸 봤다고 합니다.

그리고 더욱 소름돋는건 증거들을 봤을때 이 범인이 그녀의 집에 들어와서 최소한 1시간 반 이상을 집 안에 머물렀다는 것이 밝혀집니다.

그녀의 컴퓨터를 조사했더니 오전 10시부터 1시간 반 동안 인터넷을 사용한 기록이 나왔습니다. 사망 추정 시간은 9시~10시 사이였습니다. 이미 그녀는 죽어있었고 그 시간에 누군가가 컴퓨터를 사용했다는거죠. 범인은 컴퓨터로 '증거인멸', '살해현장','지문없애는 법'등을 검색을 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도 범인의 지문이나 다른 흔적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범인이 온 집안을 뒤지고 다녔음에도 지문과 신발 자국도 나오지 않았어요.

 

 

그렇다면 그녀는 왜 이렇게 끔찍하게 죽어야했을까요?

사건발생 좀 이전입니다. 10시 이전에 이상한 일들이 있었다고 해요. 손씨는 15층짜리 아파트에 살고 있었습니다.

15층에서 누군가 벨을 누르고 문을 열어달라고 했대요. 모르는 얼굴이라 15층의 사람은 문을 안열어줬다고 합니다.

14층에서도 똑같은 일이 있었습니다.

15...14...

그리고 피해자의 집은 13층이였습니다. 그리고 현관문이 번호키였기 때문에 안에서 문을 열어줘야 들어갈 수 있는 구조였죠. 왜 그녀는 모르는 사람인데도 문을 열었을까요?

사건 발생은 9월 14일.. 추석 2주 전이였습니다. 택배가 많았을 시기였죠.  택배가 많이 오던 시기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모르는 사람이라도 문을 열어줬을겁니다. 손씨가 외출복 차림이었고, 오전 수업이 있었던 것을 감안하면 학교에 가기 위해 현관문을 여는 순간 범인과 맞닥뜨렸을 가능성이 높죠.

 

 

현관문 앞에 가방과 가방 안에 들어있던 물건들이 널려있는 것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여러 정황으로 보면 손씨가 학교에 가기 위해 현관문을 열었다가 범인이 흉기 등으로 위협해 강제로 다시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손씨의 하의가 벗겨져 있어 성폭행을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습니다. 하지만 성폭행을 당했는지는 확실치가 않아요. 손씨의 몸 안에서 남성의 유전자가 발견되긴 했지만 너무너무 소량이라 DNA를 확보하지는 못했죠. 손씨의 하의가 벗겨진 것이 실제 성폭행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성폭행으로 위장하려고 했는지 알 수 없었죠.

아마 범인은 성도착증 환자가 아닐까요? 성불구자라 성폭행을 할 수가 없었던거죠.

 

 

손씨의 몸이나 상자 테이프에서도 지문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범인이 장갑을 착용했거나 닦아낸 것으로 보여졌어요.

범행에 사용된상자 테이프는 손씨의 집에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평소에 테이프를 들고 다녔다는거죠. 현장에서 사라진 손씨의 휴대전화는 같은 날 오후 12시49분 광주 서구 월산동의 한 대학한방병원 인근에서 잠시 전원이 켜졌다가 다시 꺼졌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확보하는데는 실패하고 맙니다. 피해자의 핸드폰을 가져갔다는건 고통스럽게 죽어가며 성적으로 괴롭혔던 모습을 영상으로 찍지 않았을까...그래서 핸드폰을 가져가지 않았을까..생각이 듭니다.(그냥 이건 제 생각이예요)

 

그 아파트에는 CCTV가 없었을까요? 네.. 그녀가 살던 아파트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았어요. 이렇게 경찰은 범인에 대한 증거를 아무 것도 확보하지 못했죠. 용의자를 특정할 수 조차 없게 된 것이예요.   

너무나 답답한 사건이죠...

소름돋는 사실은 아직 잡히지 않은 범인은 아직도 우리와 같이 숨쉬며 웃고 떠들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한 제보는 광주경찰청 미제사건전담팀(062-609-2572)으로 해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 2020.05.19 09:38 신고

    에구, 안타깝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20.05.19 09:39 신고

    미제 사건들 보면 너무 안타까워요.
    특히 아파트라면 CCTV도 있고 그런데 말이죠.
    당시에는 좀 그랬나 싶다가도 그냥 화가 나네요. ^^;;

  • 2020.05.19 09:42 신고

    무서운 세상이에요ㅠㅠ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화요일 되세요 :D

  • 2020.05.19 10:25 신고

    정말 너무 소름끼치는 사건이네요. 범인이 꼭 잡혔으면 좋겠습니다.

  • 2020.05.19 10:53 신고

    그것이 알고 싶다를 텍스트로 보는 느낌입니다.

  • 2020.05.19 11:06 신고

    끔찍한 일이네요. ㅠㅠ
    이같은 강력범죄는 정말 사라졌으면 합니다.

  • 2020.05.19 12:25 신고

    헐 아직 범인이 잡히지 않은 사건이군요 ㅠㅠㅠ
    너무 끔찍한 사건이에요 ㅠㅠㅠㅠ
    어머니는 얼마나 괴로우셨을까요 ㅠㅠ
    범인이 잡혔음 좋겠습니다 ㅠ

  • 2020.05.19 12:55 신고

    차말 말일 않나도네요~ 이런 범인은 왜 못잡는건지
    정말 경찰에 무능일까요.. 에구

  • 2020.05.19 13:16 신고

    오늘은비가 많이 오네요
    빗길 안전운전하세요 ~~
    좋은 글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보내세요 ~~♡

  • 2020.05.19 14:37 신고

    빨리 범인 잡았으면 좋겠네요 ㅠ

  • 2020.05.19 18:40 신고

    아이구... 이런 끔찍한 일들을 정리해서 포스팅하는것도 쉽지 않겠어요... ㅠㅠ

  • 2020.05.19 21:04 신고

    광주에서 끔찍한 미제 사건이 벌어졌었네요.
    하의는 벗겨지고 얼굴은 테이프로 칭칭 감기어 질식사한 그 대학생 너무나 안타깝네요.
    꽃다운 나이에 이런 범죄로 목숨을 잃다니 말이 나오지 않네요.
    범인 꼭 잡혀 죗값을 치르길 바라요.

  • 2020.05.19 21:24 신고

    세상에.. 왜 이런 끔찍한 짓을 하는 건지..
    제발 이런 넘들좀 다 잡아다 벌을 제대로 받게 했으면 좋겠어요..

  • 2020.05.19 21:33 신고

    오우... 이번것도 잔인하네요.. ㅠㅠ
    개인적으로 글을 읽는데 에카님이 직접 나래이션을 한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유튜브로 영상 만드셔셔 올리면 조회수가 꽤 나올것 같습니다 ㅎㅎ

  • 2020.05.19 21:55 신고

    미제사건이 하루 빨리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 2020.05.19 23:41 신고

    끔찍한 사건이네요
    범인을 꼭 잡아 엄벌을 내려야해요
    천벌을 받을거예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