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의 노적봉과 밥할머니


이 이야기는 임진왜란 당시의 의병 활동을 보여주는 내용 중의 하나입니다. 

왜국(일본)이 아무런 명분도 없이 전쟁을 일으켜 조선의 산천을 피로 물들인 지 8개월이 지난 조선 선조26년 정월, 조선의 조정은 명나라에 원군을 요청했고, 이 요청에 따라 명나라는 이여송을 대장군으로 삼아 명군 4만 명을 파견했습니다. 총병관 이여송은 양국의 연합군을 총지휘하여 왜군에게 함락되었던 평양성을 탈환하고 그 여세를 몰아 한양에서 서울을 향해 남진하였습니다.


 그러나 그해 정월 26일 한양을 눈앞에 둔 고양시 벽제관의 남쪽 숫돌 고개 전투에서 조선 명나라 연합군은 왜군에게 참패하여 북한산으로 뿔뿔이 패주, 이여송과 장수들의 일부는 북한산 노적봉 밑에 집결하게 되었습니다. 

왜군이 포위망을 좁혀오자 이여송은

"길은 이제 두 갈래뿐, 이대로 앉아서 죽느냐, 아니면 적에게 투항하여 목숨이라도 살려달라고 애걸하느냐, 어느 길을 택하는 것이 낫겠는가?"

하고 말하면서 답답한 한숨을 내쉬었죠. 그러자 조선관군의 총사령관 격인 도원수 김명원은

"길은 또 있습니다. 하나는 적에게 총반격을 가해 이번 패전의 수치를 씻는 길이며, 다른 하나는 혈로를 뚫고 적진을 돌파하여 흩어진 병력을 재정비하는 길이외다."

라고 말했습니다.


"김원수의 말씀이 좋기는 하나 아다시피 아군은 이번의 패전으로 다수의 병력을 상실해꼬, 적군은 의기양양하여 날뛰면서 시시각각으로 포위망을 좁히고 있으니 혈로를 뚫기는 고사하고 쥐 한 마리 빠져나갈 구멍조차 찾기 어려운 형편이 아닙니까?"

라고 이여송은 침통하게 대답했습니다. 이에 김명원도 더 할 말이 없어 장막 밖으로 나왔는데 한 노파가  

"장군께 여쭐 말씀이 있습니다." 하고 다가왔습니다.  이 노파는 숫돌 고개 남쪽의 진거리에서 떡장사를 하는 할머니였습니다. 그리고 그 노파가 귓속말로 속삭여주는 소리를 듣고 난 김명원의 안색은 금새 밝아져 즉시 장막으로 들어가서 이여송에게 노파의 말을 전했습니다.

"하늘이 우리를 도우려고 보낸 여신인지도 모른다."

이여송은 김명원의 말을 듣고 크게 기뻐하며 휘하의 장졸들에게 명령을 하였습니다.

"이 근처의 마을에 내려가서 짚단이란 짚단은 있는 대로 다 모아 오도록 하라."


얼마 후 노적봉 기슭을 휘돌아 진거리 앞으로 흘러가는 냇가에는 수많은 왜병들이 모여들어 술렁대고 있었습니다.

 "목이 타서 죽겠는데 마실 물이 있어야지."

"글쎄 말이야. 저 냇물이라도 마셨으면 좋겠지만 물이 저렇게 뿌여니…."

왜병들이 원망스럽게 바라보는 냇물은 어떤 까닭인지 흐려 있었습니다. 그때, 한 노파가 함지박에 흰쌀을 수북히 담아 이고 산에서 내려왔습니다. 조금 전에 아군 진영으로 김명원을 찾아갔던 그 노파였습니다. 한 왜병이 노파를 불러 세워 물었어요.

 "여보 할멈! 이 냇물이 왜 이렇게 흐리오?"

 노파는 그 왜병이 바보스럽다는 듯이 톡 소아 붙였죠.

 "아무리 남의 나라에 쳐들어왔기로 그까짓 것도 모르고 무슨 싸움을 한다는 거여? 저 산에 수만명의 군사들이 집결해 있는 데다 군량미가 남아서 처치하기 어려운 형편이라고 하오. 그 흔한 쌀 씻어 군사들의 밥을 지으니 당연히 냇물로 흘러들게 아니오?"

 "저 산에 그렇게 군량미가 많소?"

 왜병들의 눈이 휘둥그레졌습니다.

 "이르다뿐이오. 정 내 말이 믿어지지 않거든 저기를 똑똑히 보시오."

 노파는 손을 들어 노적봉을 가리켰습니다.

 "저기 저 산봉우리처럼 쌓여진 짚단이 뭔지 아시오? 그게 바로 노적가리라는 거요." 

 "노적가리가 뭐요?" 왜병들은 고개를 갸우뚱했습니다.

"아따, 무식한 왜나라 사람들이라 할 수 없다니까. 우리나라에선 밖에 쌓아둔 곡식더미를 노적가리라 부른단 말이오."

노파는 왜병들을 핀잔하고 나서 "자, 이걸 보시오." 하고는 머리에 이고 있던 함지박을 왜병들 앞에 내밀어 보였습니다.


"마침 산에 나무를 하러 올라갔는데 군사들이 마음대로 갖다 먹으라고 이렇게 옥같이 흰 쌀을 퍼주는구려." 

왜병들을 기가 막혔습니다. 노파는 그들을 싸늘한 눈초리로 쳐다보고는 총총히 사라졌죠.

그리고 그 이튿날 왜병들은 멀리 도망가 보이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 노파의 계략이 들어맞았군. 아군의 병력과 군량이 엄청나다고 생각하여 도망친 것임에 틀림없어." 

도원수 김명원은 미소를 지었습니다. 왜병들의 눈에 노적가리처럼 보인 것들은 노적봉에 둘러쳐진 짚단들이었습니다. 그리고 냇물이 흐려진 것은 회를 탄 물을 흘려 보냈기 때문이었죠.


 이 모두가 노파가 제안한 계략이었던거예요. 이리하여 아군은 즉시 혈로를 뚫고 전열을 재정비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도 통일로 길가에는 머리 없는 보살의 석상이 있으며 사람들은 이것을 밥할머니라고 부르는데, 그 석상이 아군을 전멸의 위기에서 구출한 슬기로운 노파의 화신이라고 믿기 때문이랍니다. 

이외에 이 밥할머니는 고속 할머니, 밥보시 할머니 등의 명칭으로 불리우며 서로 다른 내용의 이야기들로도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댓글(9)

  • 2019.10.17 15:14 신고

    조명연합군 장수가 할머니의 지혜로 살 수 있었네요.
    행복하세요^^

  • 2019.10.17 17:33 신고

    발할머니 노파 분의 지혜가 돋보이는 전략이었네요.
    칼한번 활 한번 들지 않고 이긴 멋진 전략이네요.

  • 2019.10.17 23:48 신고

    글이 너무도 재미 있어요.
    오늘도 멋진 글 잘 보고 갑니다.

  • 2019.10.18 00:54 신고

    오호. 진짜 할머니의 지혜가 대단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하게됬는데 자주자주 소통하고 싶습니다.
    즐거운 가을 보내세요.

  • 2019.10.18 00:54 신고

    오호. 진짜 할머니의 지혜가 대단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하게됬는데 자주자주 소통하고 싶습니다.
    즐거운 가을 보내세요.

  • 2019.10.18 06:22 신고

    북한산의 노적봉과 밥할머니 얘기군요.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버블프라이스
    2019.10.18 08:35

    북한산의 노적봉과 밥할머니 에피소드 이군요?
    오늘도 공감가는 글을 잘 읽고 갑니다.
    신나는 불금 보내시길 바래요~

  • 2019.10.18 08:35 신고

    노적봉에 얽힌 이야기가 흥미롭네요
    오산 독산성 세마대와 비슷한 내용이기도 합니다.. ^^

  • 2019.10.18 09:37 신고

    노적봉에 얽힌 이야기
    재미있게 일고 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