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도 무서워하는 처용 / 처용그림 / 처용가해설


경문왕의 뒤를 이어 왕이 된 이는 신라 49대 헌강왕입니다. 경문왕의 아들이죠. 이때는 나라가 번성해서 백성이 참 살기 좋았답니다.


서라벌에서 동해까지 초가집은 한 채도 없었고 해마다 풍년이 들어 음악과 노랫소리가 끊이지 않았다고 해요.


하루는 헌강왕이 물가에서 쉬는데 갑자기 구름과 안개가 덮여 사방이 캄캄해졌습니다. 어찌 된 일인지 묻자 천문을 보는 관리가 대답을 했어요.


"동해의 용이 장난을 치는 듯하옵니다. 좋은 일을 하면 풀어질 테니 걱정 마시옵소서."


헌강왕이 근처에 용을 위한 절을 짓겠다고 말하자 금세 구름이 걷히면서 안개가 흩어졌습니다. 잠시 뒤, 아들 일곱을 거느리고 나타난 동해의 용이 노래하고 춤을 추며 기뻐했어요.


특히 일곱 아들 중 처용은 서라벌에 따라와서 나랏일을 도왔는데 왕은 아름다운 여자를 골라 혼례를 올려 주고, 급간이라는 벼슬도 주어 편히 머물도록 했습니다.



처용의 아내는 귀신도 탐을 낼 정도로 아주 아름다웠습니다. 한번은 나쁜 병을 옮기는 귀신이 사람으로 모습을 바꿔 처용 몰래 아내와 자고 있었습니다.

밤이 이슥할 무렵에야 집에 돌아온 처용은 두 사람이 잠들어 있는 것을 보고는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면서 그곳을 물러 나왔습니다.


그제야 정체를 드러낸 귀신이 그 모습을 보고 처용에게 무릎 꿇고 잘못을 빌었습니다.


"제가 공의 아내를 탐내어 잘못을 저질렀는데도 노여워하지 않으니 감탄스럽기만 합니다. 맹세하건대, 앞으로는 공의 얼굴이 그려진 그림만 봐도 그 문에는 절대 발을 들이지 않겠습니다."


이때부터 사람들이 처용의 얼굴을 그려 문에 붙여 놓게 되었답니다.


댓글(9)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