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습의 '용궁부연록' - 용궁 잔치에 가서 선물을 받고 온 이야기


조선시대 학자인 김시습이 쓴 용궁부연록(용궁 잔치에 가서 선물 받고 온 이야기)를 풀어쓴 내용입니다.


개성 천마산에는 여행을 하는 나그네나 스님들은 꼭 들른다는 아름다운 박연 폭포가 있습니다. 옛날부터 박연폭포에는 용신이 살고 있다는 전설이 있어 나라에서 새해가 시작되면 커다란 소를 잡아 제사를 지냈습니다.

고려 때 한생이라는 선비가 살았는데 젊었을 때부터 글을 잘 지어 나라에 이름을 떨치고 있었습니다. 하루는 한생이 저녁 무렵 집 안에서 편안히 쉬고 있는데 푸른 저고리를 입은 두 사람이 공중에서 내려왔습니다. 그리고는


“박연에 계신 용왕님께서 선생님을 모셔 오라고 했습니다”

라며 엎드려 절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한생은 깜짝 놀랐지만 간곡히 부탁하는 그들을 따라 날개 돋힌 말을 타고 공중을 날아 눈 깜짝할 사이에 용궁 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용궁 문 앞에는 게, 새우, 자라 갑옷을 입은 문지기들이 서있었고, 문 안으로 들어가자 용왕이 반갑게 한생을 맞이하러 나왔습니다. 한생은 용왕이 직접 마중 나온 것에 몸둘 바를 몰랐지만 용왕은 이런 한생의 손을 잡으며 자리에 앉으라고 청했습니다.

마침 용궁에는 세 사람의 손님이 찾아왔는데, 그 행렬이 임금처럼 거대했습니다. 용왕은 이 세 손님에게 한생이 유명한 문사(학문을 닦은 선비)임을 소개했습니다. 그리고는 한생을 용궁으로 초청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나에게는 딸이 하나 있는데, 이제 딸을 시집보내려고 합니다. 그래서 사위를 맞이할 별당을 짓기 위해 목재며 석재며 모든 것을 준비했는데 단지 하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상량문(집을 새로 짓거나 고친 내력, 공사한 날짜 등을 쓴 글)입니다. 좋은 상량문을 써 주십사 이름 높은 한생 선생을 모셨습니다.”

이 말을 들은 한생은 곧바로 붓과 벼루, 종이를 달라 하며 상량문을 지었습니다. 한생이 쓴 글씨는 구름과 연기가 얽힌 듯 신비로웠습니다. 그 내용은 용왕이 천지를 다스리는 공로를 칭찬하고, 공주의 결혼을 축하하며 복을 기원하는 것이었습니다. 한생의 글을 본 용왕은 매우 기뻐했고, 세 명의 손님들도 감탄하며 칭찬이 이어졌습니다.

사실 세 명의 손님은 사람이 아니라 조강신(강의 신), 낙하신(폭포의 신), 벽란신(물결의 신)으로 용왕이 한생과 함께 놀고자 초청한 것이지요.

상량문도 다 지어졌고, 이제 한 바탕 용궁의 잔치가 시작되었습니다. 진기한 음식과 술이 나오고, 아름다운 무용수들이 푸른 소매를 흔들며 춤을 췄습니다. 춤이 끝나자 청년들이 나와 피리를 불고 노래를 했습니다. 용왕도 흥에 겨워 스스로 옥피리를 부르며 노래를 했습니다. 그러자 온갖 용궁사람들이 나와 춤과 노래를 뽐내며 잔치를 더욱 흥겹게 했습니다. 조강신, 낙하신도 시를 지어 읊고, 한생도 이어 시를 지었습니다. 한생의 시를 본 용왕과 손님들은 또다시 감탄하며 칭찬을 했습니다. 용왕은

“이 시를 돌에 새겨 보배로 간직하겠습니다.”

라고 말을 했습니다.

한생이 용궁의 다른 곳을 구경하고 싶다고 청하자, 용왕은 안내를 맡을 사자를 한 명 불러 줬습니다. 한생과 사자는 밖으로 나왔지만 오색 구름에 가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용왕이 구름을 쓸어버리자 드디어 넓은 세계를 볼 수 있었습니다. 용궁은 아름다운 꽃과 나무, 금모래가 깔려 있었고, 행랑과 뜰에는 푸른 유리벽돌이 깔려 있었습니다. 한생의 발길은 ‘조원지루’라는 누각으로 향했습니다. 이 누각은 진주와 구슬로 장식되어 있었고, 10층이나 되어 꼭대기는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 누각은 오직 용왕의 신력만으로 오를 수 있다고 사자는 설명해 주었습니다. 한생이 다음으로 간 곳은 능허지각이었습니다. 이 누각 안에는 신기한 물건들이 있었는데, 먼저 눈에 띈 것은 둥근 거울 모양이었습니다. 사자는 이를 번개를 일으키는 거울이라고 알려주었습니다. 또 다른 한 켠에는 크고 작은 북들이 여러 개 있었습니다. 한생이 북을 치려 하자 사자가 긴급하게 말렸습니다.

“이 북을 치면 모든 물건이 흔들립니다.”

한생이 다른 쪽을 보니 풀무 같은 것이 있어 흔들어 보려고 하자 사자가 다시 말렸습니다.

“이 풀무를 흔들면 산의 바위가 다 무너지고, 큰 나무들도 뽑히게 됩니다. 바람을 일으키는 풀무이지요.”

그 옆에 물항아리가 있어 한생이 물을 뿌리려 하자 사자가 다시 말렸습니다.

“물을 뿌리면 홍수가 나서 산이 잠기고 언덕까지 물이 오르게 된답니다.”

한생이 진기한 물건들에 놀랐지만 구름을 불어 내는 기구 없는 것이 궁금했습니다. 사자가 말하길

“구름은 용왕의 신력으로 만들어 내는 것이지, 기구의 힘이 아니랍니다.”

한생은 용궁의 여기저기를 둘러보았지만 너무 넓어 다 보지 못하고 용왕에게로 돌아왔습니다. 이렇게 좋은 구경을 시켜준 것에 대해 용왕에게 두 번 절하며 감사 인사를 했습니다. 용왕은 한생에게 진주 두 알과 흰 비단 두 필을 노잣돈으로 주었습니다. 다른 손님들도 모두 용왕에게 하직 인사를 하고는 돌아갔습니다.

용왕은 사자를 불러 산을 뚫고 물을 헤치는 무소풀을 가지고 한생을 집으로 데려가게 했습니다. 사자는 한생을 등에 엎더니 눈을 감고 있으라고 했습니다. 한생이 눈을 감자 공중을 떠다니는 기분이 들더니 어느새 거실에 누워있었습니다. 밖은 밤이 어두웠고 하늘에는 별이 반짝였습니다. 한생은 재빨리 품 속을 더듬어 보았습니다. 용왕에게서 받은 진주와 비단이 그대로 있었습니다.

한생은 이를 잘 간직하여 귀한 보배로 여기며 남에게 보여주지도 않았습니다. 그 후 한생은 세상의 명예나 이익을 버리고 산으로 들어갔고 아무도 한생이 어찌되었는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댓글(5)

  • 2019.09.22 10:47 신고

    김시습의 재밌는 용궁탐방기 잘 읽었네요 😄

  • 2019.09.22 15:47 신고

    ^^ 우리에게는 용궁이 있었네요... 아쿠아맨의 아틀란티스 보다 더 오래된거 같네요
    재미있는 글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9.09.22 17:26 신고

    덕분에 김시습 용궁 이야기를 빠져들어 잘 읽었네요. 문사께서 신비롭고 진귀한 경험을 한 날이군요.

  • 2019.09.22 17:53 신고

    상세하게 작성해 주셔서 이해가 쉽게 되네요.
    감사드립니다.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 2019.09.22 18:03 신고

    유교 도교 불교 등 다방면에 박학다식한 대선비입니다.
    행복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