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로 결혼한 서동과 선화공주/서동요

삼국유사에 실린 서동요 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백제의 제30대 임금 무왕은 어린 시절 홀어머니 밑에서 어렵게 자랐습니다. 원래 이름은 장이었는데, 마를 캐서 먹고 살았기 때문에 서동-薯童, 마를 캐는 아이-이라고 불렸습니다.

당시 신라 진평왕의 셋째 공주인 선화가 아름답다는 소문이 멀리 백제까지 전해졌습니다. 서동은 아름다운 선화공주를 보고 싶은 마음에 머리를 깎고 중처럼 차려 입고는 신라 서라벌로 갔습니다. 그렇지만 마를 팔던 서동이 선화공주를 만나기는 쉽지 않았겠죠. 서동은 꾀를 냈습니다.


거리를 돌아다니는 아이들에게 자신이 캐온 마를 나눠 주며 친해졌습니다. 그 아이들에게 노래를 하나 가르쳐 주면서 널리 부르고 다니도록 시켰습니다.

‘선화공주님은 남몰래 짝을 맞추어 놓고 서동 방으로 밤에 몰래 안고 간다’


이 노래는 아이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파되어 서라벌 여기저기에 널리 퍼져 마침내 궁궐에까지 알려졌습니다.


평왕은 귀한 딸이 밤마다 남몰래 마실을 다니며 서동이라는 자를 만나고 다닌다는 노래가 퍼지니 몹시 화를 냈습니다. 게다가 이 노래를 들은 신하들은 앞장서서 선화공주를 멀리 귀양 보내야 한다며 입을 모았습니다. 결국 진평왕은 선화공주를 귀양 보내기로 결심했습니다.

선화공주는 눈물만 흘릴 따름이었습니다. 자신은 아무 죄도 없고, 서동이라는 자는 알지도 못하는데, 모함 때문에 부모님을 떠나야 한다니 자신의 처지가 너무나 불쌍했습니다. 왕후도 그 마음은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나 기왕 떠나야 한다면 어렵지 않게 살라고 노자로 금을 한 말 챙겨줬습니다.


선화공주는 어머니가 챙겨준 금을 가지고, 궁궐을 떠나 귀양지로 떠났습니다. 처음 가는 낯선 길에 두려움이 몰려왔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에선가 남자가 나타나 선화공주를 모시고 가겠다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선화공주는 깜짝 놀랐지만, 혼자 떠나는 길이 너무나 무서웠기 때문에 그 남자의 호위를 받으며 길을 갔습니다. 그러던 중 선화공주는 자기를 데리고 가는 남자가 서동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정말 서라벌에 퍼졌던 노랫말처럼 서동을 만나게 된 자신의 상황에 놀랄 따름이었습니다.


그 후 서동과 선화공주는 백제로 넘어와 결혼을 했습니다. 서동은 훗날 임금에 올라 백제의 부흥을 이끌어낸 왕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댓글(4)

  • 2019.09.20 10:45 신고

    ㅋㅋㅋ 이것이야 말로 신라시대 가짜뉴스. 하긴 서동요는 유명하죠

  • 2019.09.20 13:50 신고

    이거이거~~다 큰 처녀가 아무 남자나 따라 가면 큰일나는데~!!ㅋㅋㅋ
    그런 소문에 이쁜 딸을 귀양보내는 부모도 문제인듯 하네요..ㅎㅎㅎ
    같은 내용을 시대가 바뀌니 보는 눈이 달라지는 듯 합니다.
    재밌는 내용 잘 읽고 갑니당~^^

  • 2019.09.20 19:53 신고

    최근 선화공주의 무덤으로 전해져온 무덤을 발굴해 보니 선화공주를 입증할만한 증거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는 기사가 있더군요.
    행복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