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개삼터 '인삼설화' - 효자 강선비의 이야기


여러분들은 인삼 좋아하시나요?

뭔가 인삼은 말만 들어도 기운이 쑥쑥 나는 것 같아요. 


인삼설화는 지역에 따라 여러 설화가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금산의 인삼설화를 알려드릴게요.

 

(인삼을 처음 재배한 효자 강선비의 집)

1500년 전, 진악산 기슭에 강씨 성을 가진 선비가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마저 병들어 자리에 눕게 되었습니다. 효자인 아들은 진악산에 있는 관음굴에서 어머니의 병을 낫게 해달라고 빌고 또 빌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꿈속에서 산신령이 나타나 관음굴봉 암벽에 가면 빨간 열매 세 개가 달린 풀이 있을 것이니 그 뿌리를 달여 드려라. 그러면 네 소원이 이루어질 것이다.”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강선비는 꿈이 하도 이상해서 꿈속에서 본 암벽을 찾아가니 산신령이 말한 그 풀이 있는 거예요. 뿌리를 캐어 어머니께 달여 드렸더니 어머니의 병은 완쾌되었고, 그 씨앗을 마을에 심어 재배를 시작하니 그 지역이 현재의 금산군 남이면 성곡리 개삼터라고 합니다


그리고 인삼의 모양이 마치 사람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서 人蔘이라고 불리게 되었답니다.


 

(금산군 남이면 성곡리 개삼터)


설화의 내용을 보면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이 인삼은 약재나 행운의 상징으로 많이 생각하셨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금산군 남이면 성곡리 | 개삼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