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4일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역사는 결코 그들을 잊지 않습니다. 기억하지 않으면 진실은 사라집니다.


8월 14일. 오늘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하여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매년 8월 14일입니다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이전까지 민간에서 진행돼 오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된거죠.

왜 8월 14일이 된것일까요?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처음으로 그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입니다. 김 할머니는 1991년 8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죠. 김 할머니의 증언 이후 전국의 생존자들이 잇따라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제 정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강요에 못 이겨했던 그 일을 역사에 남겨두어야 한다.'는 故 김학순 할머니의 말씀처럼 국가기념일 제정으로 일본군 위안부 관련 문제가 모두의 기억 속에서 사라지지 않고 해결될 때까지 같이 연대할 수 있는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역사는 결코 그들을 잊지 않습니다. 

기억하지 않으면 진실은 사라집니다.

댓글(3)

  • 2019.08.14 16:45 신고

    그렇군요.. 잊지 않겠습니다
    글 잘 보고 공감 누르고가요~

  • 2019.08.14 18:24 신고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일본과 일부 친일 세력에게 분노가 느껴집니다.
    행복하세요^^

  • 2019.08.15 06:51 신고

    8월 14일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군요. 그날을 생각하면 정말 화가 납니다.

    오늘은 광복절 입니다. 의미있는 공휴일 보내시길 바래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