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숫자일 뿐.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 

어쩌면 이제 살아온 인생을 돌아보고 

정리해야 하는 나이로 생각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작가이자 번역가인 김욱 작가는 

아흔을 바라보는 이 나이에 아직도 

현역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김욱 작가는 소설가를 꿈꾸던 청년 시절, 

6·25전쟁으로 북한 의용군에 강제로 끌려가 

한순간 모든 꿈이 무너졌습니다. 


의용군에서 탈출한 후 생업을 위해 기자 생활을 했습니다. 

하지만 평생 모은 재산은 보증으로 날려 버리고 

노숙자나 다름없는 신세가 되어 결국 남의 집 

묘지를 돌보는 묘막살이를 해야 했습니다. 

이미 그의 나이 일흔이었습니다. 


하지만 김욱 작가는 '글을 쓸 수 있다'라는 

확신으로 출판사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작가 사후 50년이 지나 저작권이 소멸했지만 

아직 국내에 출판되지 않은 주옥같은 

작품들의 번역에 매달렸습니다. 


그동안 김욱 작가는 자신의 이름으로 

책을 낼 정도로 유명한 번역 작가가 되었으며, 

고령이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현역으로 살면서 

200권이 넘는 책을 번역했습니다. 

 


아흔의 나이로 현역이라는 것도 놀랍지만 

일흔의 나이에 신인이었다는 것은 

더욱더 놀랍습니다. 


나이 일흔에 무일푼이 되었다는 처지는 

누구라도 좌절하고 포기할만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절망적인 상황이라도 

자신의 내면을 살피고, 아직 자신이 가진 것을 

단단히 붙잡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 그 어떤 좌절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댓글(3)

  • 2019.07.18 21:50 신고

    일흔에 신인으로 도전하실 생각을 하시다니
    정말 대단하신분이네요 👏

  • 2019.07.19 09:40 신고

    불금 좋은하루보내세요 ~
    글 잘 읽고 공감 누르고갑니다 ~

  • 2019.07.20 00:41 신고

    대단합니다.
    단 1년을 살아도
    역사는 이루어진다고 하던데
    나이는 상관없어 보여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