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유용생정/좋은글 2019.06.08 09:52

미국 워싱턴주 웨나치에 위치한 

한 가정집에 불이 났습니다.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인 목조건물에서 

소방관들은 목숨을 걸고 집주인 데이비슨 씨를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그런데 불이 난 집에서 구조되어 정신을 차린 

데이비슨 씨가 다시 불난 집으로 급히 

뛰어들려고 했습니다. 


불이 난 집에는 생후 9개월 된 딸이 

아직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딸을 구하겠다고 맨몸으로 화재 현장에 

뛰어드는 일은 자살행위입니다. 

이미 불구덩이가 된 집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장비를 갖추고, 경험 많은 소방관에게도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소방관 중 마크 휴즈는 

아이가 불난 집에 남아있다는 소리를 

듣자마자 집안으로 뛰어 들어간 후 

아기를 안고 빠져나왔습니다. 


그리고 17년 후, 휴즈의 SNS 계정에 

한 소녀가 글을 남겼습니다. 


"소방관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생후 9개월 때 아저씨가 저를 불에서 구해주셨어요. 

그 아기는 이제 커서 고등학교를 졸업한답니다. 

그래서 이번 졸업식 때 특별히 아저씨를 

초청하고 싶어요." 


휴즈는 기쁜 마음으로 초청에 응했고 

이 사실은 언론에 알려져 당일 졸업식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려왔습니다. 


그 사람들 앞에서 휴즈는 지금, 이 순간이 

소방관으로서의 자기 인생을 모두 표현해주는 

순간이라며 감격했습니다. 


 


수많은 소방관들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 

목숨을 걸고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고 계십니다. 

대부분의 소방관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 난 후 

이렇게 말합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일 뿐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들을 

너무나 담담하고 당연하게 지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영웅들입니다. 



소방관님들의 제대로 된 처우선이 필요합니다.

대한민국 소방관의 명예를 지켜주세요.


'유용생정 >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라톤이 말하는 행복의 조건  (2) 2019.06.09
말 말 말  (2) 2019.06.08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1) 2019.06.08
인생에 필요한 세 가지  (0) 2019.06.08
행복 10계명 (Ten Commandments For Happiness )  (0) 2019.06.08
불가에서 말하는 건강 10훈  (0) 2019.05.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소방관일을 하시는분들은 정말 영웅입니다.
    제대로 된 처우개선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