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Aladdin, 2019) 어린날의 추억이 축제로~ 흥폭발한 디즈니 실사영화 '나오미 스콧과 윌 스미스의 하드 캐리' (스포포함)


신랑이 영화 보러 가자고~가자고 졸라서 

오늘 시간이 나길래 알라딘을 보러 갔습니다.



감독 가이 리치

제작 댄 린, 조나단 아이릭

각본 가이 리치, 존 오거스트

장르 판타지, 뮤지컬, 로맨틱 코미디, 모험

출연 메나 마수드, 나오미 스콧, 윌 스미스 외

음악 앨런 멩컨

개봉일 2019년 5월 23

상영 시간 128분


줄거리는 다들 아시겠지만... (스포가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야기는  한창 시끌벅적한 '아그라바'왕국의 한 시장통에서 시작합니다.

'아부'라는 원숭이 한마리를 데리고 슬쩍 도둑질을 하며 살아가는 주인공 '알라딘'(메나 마수드)



아이들에게 빵을 나누어주려다 곤경에 처한 한 아리따운 여성을 만나 첫눈에 반하는데 알고보니 그 여성은 아그라바 왕국의 '자스민'공주(나오미 스콧)였던 것.



알라딘의 날렵함과 순발력을 높이 산 아그라바 왕국의 재상이자 2인자인 '자파'(마르완 켄자리)

한 동굴속에 잠들어 있는 요술 램프를 꺼내오는 임무를 알라딘에게 반강제로 떠넘기지만 결국 알라딘이 가져온 램프만 빼앗고 알라딘을 동굴에 버려버립니다.

하지만 똑똑한 '아부'의 스틸능력으로 램프를 다시 알라딘의 손에 넘어갑니다.

그렇게 램프의 요정 '지니'(윌 스미스)와 만나게 되죠.



알라딘이 지니에게 빈 첫번째 소원은

"나를 왕자로 만들어줘!!!"

그렇게 순식간에 한 새로운 왕국의 왕자가 된 알라딘,

왕자가 되자마자 엄청나게 화려한 행렬을 이끌고 자스민 공주를 찾아갑니다.

물론 멍텅구리같은 소리로ㅋ 처음엔 자스민 공주의 미움을 사게되지만요..



 지니의 힘을 알게된 자파가 알라딘으로부터 램프를 빼앗고 자신의 소원을 빕니다. 


그의 소원은..

"아그라바의 왕이 되게 해달라"


하지만 저항하는 자스민 공주와 부하들의 모습을 보고 두번째 소원을 빌죠.


"최고로 강력한 마법사가 되게 해달라"


그렇게 마법의 힘으로 알라딘도 어느 춥고 먼 곳으로 보내버리고,

왕도 공주도 힘으로 굴복시킵니다.



하지만 지니와 아부와 양탄자의 도움으로 눈밭에서 탈출한 알라딘..


모든걸 자신의 손에 넣으려는 탐욕스런 자파에게 "지니가 있는 한 어차피 너는 최고의 마법사가 될 수 없다"고 하니


이 꾐에 넘아간 자파는 결국 마지막으로 어리석은 소원을 빌고맙니다.


"너(지니)보다도 강력한 최고의 힘을 갖게 해달라"고...


그리고 그렇게.......

또 다른 램프의 요정이 되어 짜끄마한 램프 속에 갖히게 되어버립니다.


탐욕의 끝은 늘 파멸을 부르는 법.....ㅎ


자신의 목숨을 구하는데 두번째 소원을 썼던 알라딘,


그리고 드디어 그가 지니에게 마지막 소원을 빕니다.

지니는 '왕자가 아니라면 공주와 결혼할 수 없다'는 법을 삭제할 수도 있다고 제안하지만

알라딘의 마지막 소원은 "지니를 자유롭게 하는 것"!!!

그리고 드디어 자신의 소원대로 지니는 인간이 됩니다.

인간이 된 지니가 달리아에게 프로포즈 하는 장면은 어찌나 두근두근 달달 하던지~^^


한편, 자파와의 한바탕 소동을 겪으며 자스민의 용감함을 알게 된 왕은

여자는 술탄(왕)이 될 수 없다는 규칙을 깨고

자스민을 다음 술탄으로 임명합니다.


그리고 본인의 의지 100%는 아니었지만,

이 과정에서 알라딘은 자신이 왕과 공주에게 자신의 신분을 속였다는 사실을 털어놓고 사과를 하죠.


그렇게 자신이 원래 살던 곳으로 돌아가려는데

술탄이 된 자스민이 알라딘을 용서하고 그와 결혼하기로 결정하며

그렇게 행복하게~~~라는 결말을 맞은 영화였답니다.


보는 내내 '자스민 진짜 예쁘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중간 중간 나오는 음악도 너무너무 좋았답니다.

일단 당연히 제일 기대하고 있던 OST....


'A whole new world' 장면은 뭐 당연히 음악도 영상도 뭐하나 아쉬울거 없는 명장면 of 명장면이었고..!!



갠적으로 제일 소름 돋았던 장면은 자스민 공주의 'Speechless' 장면.


자파의 힘에 굴복당한 왕과 군인들의 모습을 보고


자스민 공주가 이런 상황에 아무 말 없이 가만히 있지 않을거라고 당당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장면이었던만큼 이 노래의 울림과 뭉클함은 나만 느낀건 아닐겁니다.


물론 노래 자체가 원체 파워풀하고 멋진 것도 있고~


시작하자마자 오프닝처럼 나왔던 'Arabian Nights' 노래도 완전 분위기 신비롭고 웅장하고 좋았답니다.



그리고 지니가 처음 등장하던 장면이나 ('Friend Like Me')


알라딘이 왕자가 되어 행진을 하는 장면은 ('Prince Ali')


특히나 애니메이션을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유쾌하고 화려하고 경쾌하게 잘 풀어놓아서 진짜 깜짝 놀랐어요.


오랫만에 '집에 가서 영화 ost 찾아 들어봐야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애니를 실사로 만든 영화는 재미 없을거다....후회할거다...라는 생각이 강했는데 

지금까지 봤던 애니 실사 영화중 최고였습니다.

영상이나.....음악이나.....보는 재미에 듣는 재미까지 가득한 영화였던것 같아요.

이럴줄 알았으면 2D가 아니라 4DX로 볼껄.....아쉬움이 들었습니다.^^

오랫만에 신랑이랑 데이트도 하고 만족스런 영화였습니다.



혹시 영화를 아직 안보신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시고 스포가 되었다면 죄송합니다.

댓글(3)

  • 2019.06.07 07:45 신고

    알라딘 이야기 어렸을 때 책으로도 보고 만화 영화로도 보고 명작 중에 명작이죠~

  • 2019.06.07 17:20 신고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추억을 즐길수 있는
    추억의 영화를 두분이 보고 오셨군요..
    동심의 세계를 느낄것 같은 정말 재밋는 영화
    이기도 하구요..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 2019.06.07 18:03 신고

    글 잘 읽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불금 행복하세여~

Designed by JB FACTORY